본문 바로가기
  • 디올 장례식에서 평생의 동성 연인 베르제 만나[명품 이야기]

    [류서영의 명품 이야기] 이브 생 로랑②이브 생 로랑은 1957년 10월 30일 크리스찬 디올의 장례식에서 평생의 파트너이자 동성 연인 피에르 베르제 서점 중개인을 만났다. 그는 이브 생 로랑이 군 병원에서 약물에 취해 있을 때 지극정성으로 간호했다. 크리스찬 디올이 수석 디자이너를 이브 생 로랑에서 마크 보앙으로 교체했을 때 디올 하우스를 상대로 10만 달러의 보상금을 받아내기도 했다.  이브 생 로랑이 디올의 수석 다지이너에서 해고됐을 때 베르제에게 “그렇다면 우리 함께 회사를 만들자. 경영은 당신이 맡는 거야”라고 말했다. 베르제는 자금을 모으느라 동분서주한 끝에 미국인 투자자 제스 마크 로빈슨에게 투자를 받았다. 이브 생 로랑과 베르제는 1961년 12월 ‘이브 생 로랑 퀴트르 하우스’를 설립했다.1962년 1월 29일 이브 생 로랑은 베르제의 도움으로 스폰티니 거리의 어느 저택에서 첫 컬렉션을 발표했다. 이때 발표한 ‘피 재킷( 엉덩이 길이의 직선적인 코트로 더블 여밈이 특징)’과 바지, ‘튜닉(그리스·로마 시대에 착용된 통자 스타일의 무릎 정도 길이에 장식이 거의 없는 느슨한 의복)’이 대성공을 거뒀다.미국 잡지 라이프는 “이브 생 로랑은 샤넬 이후 최고의 슈트 메이커”라고 평가했다. 1963년 아티스트 카산드라는 이브 생 로랑의 이니셜을 사용해 로고를 만들었다. 이 로고는 오늘날 향수·코스메틱·액세서리 등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고 이브 생 로랑의 핵심적 이미지가 됐다. 브랜드를 시작한 지 2년 만에 이브 생 로랑은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됐다.턱시도 ‘르 스모킹’, 트레이드마크 돼이브 생 로랑

    2022.01.09 06:00:32

    디올 장례식에서 평생의 동성 연인 베르제 만나[명품 이야기]
  • 연인 사이 절대 하면 안되는 말

    사귀면서 절대 하면 안되는 말들1  ... 진짜 지친다2  내가 미안해 됐지?3  또 삐졌냐?4  또 우냐?5  너 또 왜그래? 그 날이야?6  또 먹게? 그러니깐 살 찌지7  넌 몰라도 돼송유리 기자 yr0826@hankyung.com 

    2021.07.13 17:06:20

    연인 사이 절대 하면 안되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