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위기 상황에서 침묵은 금이 아니다 [강함수의 레드 티밍]

    [강함수의 레드 티밍]인식과 현실 간의 차이가 있다면 먼저 승리하는 것은 인식이다. 기업은 위기를 잘 해결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하지만 사실 기업의 외부 세계는 그것을 알 수 없다.위기에 처한 기업은 위기와 관련한 정보를 대중에게 알려야 하는 책임이 없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모르게 하거나 빨리 관심이 사라지기를 바란다. 이런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위기 정보가 많아지면 더 통제할 수 없고 법적으로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사건·사고가 발생하면 그 내용을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그 위기를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인식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메시지 전략에 실패한 오스템임플란트오스템임플란트에서 1880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혐의가 의심되는 재무담당 팀장을 회사가 경찰에 고소하고 이를 공시하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회사는 언론 보도 이후 3일이 지나 대표이사 명의로 배포된 사과문을 통해 공식적으로 사건을 알렸다.사상 초유의 사태로 주주와 고객에게 심려를 끼쳐 사과한다는 내용과 함께 횡령 금액이 2021년 말 기준 자기 자본의 91.8% 수준은 아니고 회수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이 사건을 두고 사람들은 ‘어떻게 회사에서 그 정도로 큰 액수의 현금이 인출될 수 있었나’, ‘대표이사와 경영진은 무엇을 했나’, ‘회사와 경영진을 신뢰할 수 있을까’, ‘회사는 사건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나’ 등 많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런 상식적이고 당연한 의문을 회사는 풀어주고 있

    2022.02.15 17:30:01

    위기 상황에서 침묵은 금이 아니다 [강함수의 레드 티밍]
  • ‘초유의 1880억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사태에 금융당국은 뭐했나

    1880억원대 횡령 사건이 발생한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한 부실 회계 논란과 관련해 금융감독당국이 회계 감리 착수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지만 당국의 역할에 대한 ‘회의론’이 번지고 있다. ‘계속 지켜보겠다’며 조사 의지를 내비쳤지만 금융감독당국이 수사 상황에 앞서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제한적인 상황이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수사 중인 금액과 그 시기가 확정되고 재무제표 수정 여부를 지켜보면서 회계 감리 착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감리 착수 여부 검토는 회사 측도 횡령 등을 추후에 인지한 만큼 과거 재무제표 정정이나 수정된 부분을 우선 모니터링한 후에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다만 현재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수사 결과에 앞선 대책을 수립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회사의 재무제표 공시 또는 수정 공시가 있기 전 금감원이 개입에 나설 가능성이 낮은 셈이다. 금감원은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다. 정은보 금융감독원 원장은 지난 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감원장-연구기관장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금융당국도 면밀히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필요한 시기에 조사에 나서겠다”면서도 “사법당국에서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힘들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어떤 말을 하는 것은 좀 어렵다”고 말했다.그런데 더 큰 문제는 시가총액 2조원 가량의 코스닥 20위권 상장사에서 2000억원에 가까운 수상한 자금 흐름을 금융감독당국이 사전에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직원 한 명이 수개월간 거액의 회삿 돈을 빼돌렸는데 사내 자

    2022.01.07 06:00:11

    ‘초유의 1880억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사태에 금융당국은 뭐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