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신증권, 리츠 시장 선점 노린다

    [비즈니스 포커스] 대신증권이 사업 다각화에 성공하며 2021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는 리츠(부동산 투자 신탁) 사업에 보다 집중함으로써 ‘리츠 넘버원 하우스(투자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대신증권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70.2% 급증한 8855억4889만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318.9% 증가한 6158억2276만원이다. 역대 최대 실적이다.사업 다각화로 역대 최대 실적대신증권의 이번 호실적은 투자은행(IB) 부문의 호조, 기업공개(IPO),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호조 등 사업 다각화 전략의 성과가 가져 온 결과다.먼저 IB 부문에서 전 사업부문 실적 증가에 따라 4분기에만 전년 대비 85.2% 증가한 400억원을 달성했다. 과거 중견·중소기업에 특화된 틈새시장 공략에서 대기업 계열 기업의 상장까지 외연을 확대하면서 IPO 빅 플레이어로 부상한 점이 주효했다. 대신증권은 지난 하반기 대어급 IPO로 꼽힌 카카오페이 상장에 공동 주간사 회사로 참여했다. 특히 이어룡 회장과 오익근 사장 등 최고경영진이 영업에 직접 참여하며 전폭적인 지원 사격으로 IB에 힘을 실었다.자회사 대신에프앤아이의 실적도 크게 증가했다. 이 회사가 2016년 서울 한남동 외인 부지를 매입해 시작한 고급 주택 개발 사업 ‘나인원 한남’ 프로젝트가 지난해 상반기 마무리되면서 대신에프앤아이는 지난해 2분기 3673억원의 순익을 달성했다. 나인원 한남 프로젝트는 총사업비 1조4000억원에 달하는 대어급 프로젝트로, 사업의 분양 전환과 분양 대금 유입이 지난해 5월 끝나면서 2분기에 분양 수익이 반영됐다.이러한 실적 호조 덕분에 악재로 평가받던 라임

    2022.03.17 06:00:04

    대신증권, 리츠 시장 선점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