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우크라이나 사태가 증명한 비트코인의 가치 [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비트코인을 둘러싼 기운이 심상치 않다. 도박성 투기에서 4차 산업혁명의 전령, 튤립 거품에서 안전 자산까지 결코 묶을 수 없는 극단적인 평판이 오고 가기만 했었다. 그런데 요새 비트코인이야말로 다른 그 어떤 자산도 가지지 못한 ‘내재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합당한 의혹을 받기 시작했다.미국의 포브스지는 3월 1일(현지 시각) 비트코인이 자신의 내재 가치를 세상에 보여줬다는 자극적인 제목을 뽑았다. 포브스는 최근 네 가지 사건을 들어 비트코인이 자신을 증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첫째, 캐나다 정부가 백신 반대 시위대에 대한 후원 계좌를 동결한 사건이다. 둘째, 우크라이나에서 폴란드로 월경하는 피란민들이 비트코인을 소지했고 실제로 우크라이나를 돕는 후원금들이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로 쇄도하고 있다. 셋째, 놀랍지 않지만 서방의 금융 제재를 받게 될 러시아에도 비트코인이 금융 통제를 우회하는 수단으로 여겨지고 있다. 넷째 값어치가 종이보다 빨리 떨어지고 있는 터키의 리라화다.  금융 제재 뚫고 국경 넘나드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은 금융망을 통하지 않고 국경을 넘을 수 있다. 공항 검색대나 국경수비대의 몸수색도 피할 수 있다. 지구 반대편에도 빛보다 조금 늦은 속도로 도달한다. 비트코인이 세상에 처음 나왔을 때부터 비트코인이 지정학적 자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챈 사람들이 많았다. 아니 애초에 그런 화폐를 꿈꾸는 사람들이 30년 동안 만들고자 했고 실패를 거듭하다 얻은 결실이다. 문제는 사람들이 너무나 비현실적인 세상에서 오랫동안 살아왔다는 사실이다. 1945년 전쟁의 종료와 함께 만들어진 세상은 외견상으로는

    2022.03.08 17:30:05

    우크라이나 사태가 증명한 비트코인의 가치 [비트코인 A to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