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카드뉴스] 요즘 핫플레이스는 어디? 되살아난 거리 열기에 오프라인 마케팅 재개하는 기업들

    거리 두기 해제에 날씨까지 따뜻해지면서 사람들의 야외활동이 활발해졌습니다.오프라인 소비량이 작년 대비 큰 폭으로 늘었으며, 기업들은 이에 발맞춰 오프라인 마케팅을 재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를 팬으로 끌어모으기 위한 다양한 공간 마케팅을 펼치고 있죠.롯데홈쇼핑-벨리곰롯데홈쇼핑은 롯데월드타워 앞 잔디광장에 15m짜리 벨리곰 조형물을 전시했습니다. 'SNS 인증샷 성지'로 소문이 나며 2주만에 200만 명이 몰렸고, 인스타그램 내 #벨리곰 게시글은 약 2.8만 개까지 증가했습니다. 함께 공개한 굿즈도 오픈한 지 한 시간도 안 되어 완판되었죠. 인기가 계속되자 롯데홈쇼핑은 벨리곰 전시를 24일로 연장했습니다.젠틀몬스터-젠틀 가든 팝업젠틀몬스터는 서울 압구정 매장을 비롯해 상하이, 홍콩 등 5개 도시에서 팝업 공간을 공개했습니다. '인스타그래머블' 즉, 사진 찍어 SNS에 올리기 좋은 색감과 소품들을 활용해 공간을 꾸민 것이 특징입니다. 오픈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아직 대기줄을 서서 입장할 정도로 MZ세대에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시몬스-그로서리 스토어침대 전문 브랜드 시몬스는 청담동에 팝업 스토어를 오픈했습니다. 1층은 소품샵, 2층 자체 버거샵, 3층은 전시장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매장 내에서 침대를 찾아볼 수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당장의 매출보다는 MZ세대와의 소통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강화 및 호감 이미지 구축을 추구한 것입니다. 젊은 층 사이에서 이색 장소로 입소문이 나며 오픈한 지 꽤 시간이 지난 현재도 고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2022.04.20 16:42:22

    [카드뉴스] 요즘 핫플레이스는 어디? 되살아난 거리 열기에 오프라인 마케팅 재개하는 기업들
  • 오프라인, 비대면 기술을 만나다

    [테크 트렌드]오프라인의 최대 약점은 안전과 위생에 취약하다는 점이었다. 하지만 그렇게 호락호락한 오프라인이 아니다. 전통의 사업 강자인 오프라인은 안전과 위생이라는 최대 약점을 만회할 비책을 들고나왔다. ‘비대면 기술’이다. 온라인 못지않게 안전하면서 동시에 편리하기까지 하다.어디에서든 비대면 픽업 공간 중국의 음료 브랜드인 헤이티는 매장 장에 ‘픽업큐브’라는 공간을 마련했다. 스마트폰으로 미리 음료를 주문한 고객이 픽업큐브에서 주문 코드만 입력하면 바로 음료를 찾아갈 수 있다. ‘헤이티고’라는 서비스다. 줄을 설 필요도 없고 종업원과 대면해 상세한 주문 내역을 설명할 필요도 없고 결제 수단을 따로 준비할 필요도 없다. 주문부터 수령까지 아무도 대면하지 않고 음료를 가져갈 수 있다. 비대면 픽업 공간은 음료를 그냥 테이크아웃해 마시는 것이 다가 아니라 특정 브랜드 매장의 공간을 즐기면서 마시고 싶은 사람들에게 비대면이라는 안전장치를 하나 더 얹어준 셈이다. 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이 아니더라도 오프라인에 가고 싶지만 사람을 상대하기 귀찮은 날, 혼자 오롯이 있고 싶은 날이라면 그곳이 정답이 될 것이다. 스타벅스 사이렌 오더와 유사하지만 픽업큐브라는 비대면 픽업 공간을 더해 이런 경쟁력이 만들어졌다.비대면 픽업 전략을 일부 차용한 오프라인 서비스로 테이블 오더도 있다. 종업원을 부를 필요도, 메뉴판을 펼칠 필요도, 신용카드를 꺼낼 필요도 없이 레스토랑 앉은 자리에서 스마트폰으로 테이블 위의 QR코드 스캔만 하면 다 된다. 특히 중국은 스타트업부터 노포에 이르기까지 이 서

    2021.12.29 17:30:04

    오프라인, 비대면 기술을 만나다
  • 오프라인 망하지 않으려면 ‘5’를 잡아라

    [테크 트렌드]오프라인 시장의 위기다. 오프라인만이 할 수 있는 다섯 가지 독보적인 분야를 소개한다. 이 다섯 가지 분야에 오프라인만의 경쟁력을 착실히 쌓아 둔다면 위기의 오프라인에도 승산이 있다.  1. 경험더 이상 어디에서 일하느냐가 중요하지 않다. 신종 코로바나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몰고 온 재택근무 열풍에 따라 일하는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삶이 시작됐다. 자기가 일하는 곳이 곧 사무실이 된다. 도시와 지방, 양쪽에서 다 살아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주거 구독 서비스’가 나왔다. 요금제에 따라 주중 며칠은 도시 호텔에서, 며칠은 지방의 집에서 거주할 수 있다. 한 달은 도시의 아파트, 다음 달은 지방의 전원주택, 또 한 달은 해변가 작은 마을을 체험할 수 있다. 로컬 주민들과 ‘스테이 체험’을 할 수 있는 로컬 커뮤니티 프로그램, 이벤트 프로그램도 있어 주민들과도 쉽게 어울릴 수 있다. ‘거주·체험·경험’은 전부 오프라인만이 줄 수 있는 특징이다. 오프라인만의 독보적인 경쟁력인 이 부분을 놓치지 않는 한 오프라인은 망하지 않는다.지난 9월 22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매장 식음료(F&B) 브랜드 가운데 카페·디저트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개장된 현대백화점 판교점과 여의도 더현대서울의 카페·디저트 브랜드의 비율은 전체 F&B 중 32%인 것으로 조사됐다. 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에 수천 명의 방문객을 모집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 카페’가 등장하면서 백화점 사이에 유명 카페를 입점시키는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이는 근본적으로 백화점이 쇼핑 공간에서 &lsqu

    2021.11.23 07:30:01

    오프라인 망하지 않으려면 ‘5’를 잡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