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와인 전쟁, 와인MD에게 묻다] “내 취향에 맞는 와인 추천 늘었죠”

    [유통업계 와인 전쟁, 와인MD에게 묻다]“맥주도 제쳤다.”최근 와인 시장이 전례 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홈술 문화로 와인이 수입주류의 대세로 부상하면서 유통업계는 홈술족을 잡기 위해 전국 각지에 와인 전문점을 개설하며 손님 모시기에 나섰다. MZ세대를 겨냥해 복합 문화공간으로 공간 변화를 시도하거나 와이너리를 인수하며 와인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일도 주저하지 않는다.와인수입 사업을 하는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월 28일 '오비노미오'란 와인 직영점을 첫 개점했다. ‘나의 와인을 쉽게 선택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콘셉트로, 매장 전면에 통유리를 사용해 외부 보행자의 관심을 배가시켰다. 특히 시음 공간을 마련하거나 주변 레스토랑과 제휴해 콜키지 프리(개인이 가지고 온 주류를 개봉하거나 잔 따위를 무료로 제공) 서비스를 도입했다. 와인을 구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복합문화공간으로의 기능을 제공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다. 박윤희 롯데칠성 주류와인사업부 와인직영점 점장은 “소주나 맥주처럼 와인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주류라는 것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특화 매장 '오비노미오'를 소개해 주신다면.“고객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와인 매장을 열려고 했습니다. 기존 와인 매장은 어두운 계열의 색채를 쓰거나 모던한 분위기가 많은데 좀 더 밝은 색채를 사용해 호기심을 끌고 접근성을 높이는 데 주력했죠. 구성 역시 와인을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에 초점을 맞췄어요. 보통은 국가별로 배치하지만 레드·화이트·스파클링·내추럴 와인 등으로 구성했어요. 소주나 맥주처럼 와인도 쉽게 접근할

    2022.04.15 12:17:47

    [와인 전쟁, 와인MD에게 묻다] “내 취향에 맞는 와인 추천 늘었죠”
  • 맥주 제친 와인, 홈술 문화가 바꾼 ‘와인’ 지형도

    [비즈니스 포커스]“맥주도 제쳤다.”최근 와인 시장이 전례 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홈술’ 문화로 와인이 수입 주류의 대세로 부상했다. 유통업계는 홈술족을 잡기 위해 전국 각지에 와인 전문점을 개설하며 손님 모시기에 나섰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복합 문화 공간으로 공간 변화를 시도하거나 와이너리를 인수하며 와인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회사도 있다. 와인에 흠뻑 젖은 주류 시장을 살펴봤다.유통사, 와인 전문 매장 출혈 경쟁 지난 4월 5일 점심시간, 서울 용산구 신용산역 인근에 있는 와인 전문 매장 오비노미오를 찾았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이곳을 찾는 직장인과 인근 거주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식사를 마치고 삼삼오오 모인 직장인들은 밝은 분위기의 와인 전문 매장에 관심을 보였다. 이 매장의 박윤희 점장은 “기존 와인 매장은 어두운 계열의 색채를 쓰거나 모던한 분위기가 많은데 좀 더 밝은 색채를 사용해 호기심을 끌고 접근성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며 “소주나 맥주처럼 와인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주류라는 것을 표현했다”고 말했다.오비노미오는 와인 수입 사업을 하는 롯데칠성음료가 3월 28일 문을 연 와인 직영점이다. ‘내 와인을 쉽게 선택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콘셉트로, 매장 전면에 통유리를 사용해 외부에서도 볼 수 있게 했다. 시음 공간을 마련했고 주변 레스토랑과 제휴해 콜키지 프리(개인이 가지고 온 주류를 개봉하거나 잔 따위를 무료로 제공) 서비스를 도입했다. 와인을 구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복합 문화 공간으로의 기능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롯데칠성음료는 기존 와

    2022.04.15 06:00:01

    맥주 제친 와인, 홈술 문화가 바꾼 ‘와인’ 지형도
  • 와인 그룹 ‘비냐 콘차이토로’, 공식 서포터즈 ‘트리니타스’ 1기 모집

     세계적인 와인 그룹 비냐 콘차이토로(Viña Concha y Toro)가 4월 11일부터 5월 6일까지 공식 서포터즈 ‘트리니타스(Trinitas)’ 1기를 모집한다고 오늘 밝혔다.비냐 콘차이토로는 1883년 설립된 라틴 아메리카 최대의 와인 생산자다. 비나 콘차이로토는 디아블로, 트리벤토, 돈 멜초, 1000 스토리즈 등 세계적인 와인을 전세계 14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와인 생산과 유통의 모든 과정에 있어 환경과 조화를 이루기 위한 지속가능한 경영을 목표로, 탄소배출 절감, 재생 가능 에너지,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등 환경을 위한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비냐 콘차이토로의 공식 서포터즈 ‘트리니타스’는 비냐 콘차이토로의 대표적인 와인브랜드를 경험하고 소셜미디어(SNS) 상에서 홍보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삼위일체를 의미하는 라틴어로 ‘하나이면서 셋’, ‘셋이면서 하나’를 뜻하는 ‘트리니타스’는 칠레와 아르헨티나, 미국 세 개의 국가에 와이너리를 보유한 비냐 콘차이토로와 이를 즐기는 서포터즈를 상징한다. 올해 1기가 선발되어 5월 21일부터 7월 15일까지 약 2개월 간 15명이 활동하게 된다. 5월 21일 서울에서 한국 소믈리에 대회 최연소 여성 수상자인 양윤주 소믈리에를 초청해 오리엔테이션을 가질 예정이다. 세계적인 와인을 경험하고 이를 공유하고 싶은 성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선정된 서포터즈에게는 웰컴기프트를 비롯, 비냐 콘차이토로의 대표 와인이 한 달에 2병씩 제공된다. 활동 후에는 서포터즈 증서가 수여되며 우수활동자에 대한 시상도 진행된다. 지원 방식 등 자세한 사항은 인스타그램 ‘트리니타스’ 공식 계정에서 확인

    2022.04.11 10:16:52

    와인 그룹 ‘비냐 콘차이토로’, 공식 서포터즈 ‘트리니타스’ 1기 모집
  • [영상뉴스]MZ세대 중심으로 자리잡은 ‘홈술’ 문화… 와인, 양주 시장 역대급 호황

    코로나 사태로 외출이 어려워지자 20~30대 사이에서는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파티’, ‘홈술’ 문화가 자리 잡았습니다.젊은 층이 와인과 양주 등 고급 술을 선호하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관련 시장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국내 와인시장 규모는 1조원으로 커졌으며, 대형마트에서 양주 매출은 2019년부터 매년 40%이상 증가하고 있습니다. 1분기에 양주 매출이 소주 매출을 앞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죠.(이마트 기준)이마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위스키 구매자 비중은 20~30대가 46.1%로, 코로나 사태 전인 2019년도에 비해 약 7% 증가했습니다.점점 커지는 수요에 따라 유통업계는 20~30대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주류 사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주요 편의점은 주류 특화형 매장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PB(자체 제작 브랜드) 와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와인 주요 구입처로 떠오른 대형마트 또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와인을 선택하고 사업 확대에 힘을 쏟고 있죠. 롯데마트는 잠실점에 약 400평 규모의 대형 와인샵을 오픈했으며, 이마트는 주류 코너를 키우고 초저가 와인을 미끼 상품으로 내걸었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2월 미국 와이너리 ‘셰이퍼 빈야드’를 인수했고, 이어 프랑스 와이너리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시장은 와인, 양주에 대한 MZ세대의 폭발적인 수요에 따라 업계의 관심도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2022.03.29 15:00:00

    [영상뉴스]MZ세대 중심으로 자리잡은 ‘홈술’ 문화… 와인, 양주 시장 역대급 호황
  • [Liqour] 홈술의 시대

    혼자 마시기에 부담 없는, 3만 원대 이하의 가성비 ‘갑’ 와인들.? TOSTI 3%맥주처럼 가볍고 편하게 즐기기 좋은 와인이다. 이름 그대로 알코올 도수가 3%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모스카토 와인으로 복숭아와 살구, 레몬 등 풍부한 과일 향을 필두로 아카시아 꽃 향을 머금었는데, 톡톡 튀는 스파클링이 입안 가득 신선한 느낌을 선사한다. 격무로 지친 저녁, 우울한 기분을 달래는 데 제격일 듯. 케이크와 치즈 등 디저트류는 물론 초밥과의 궁합도 좋다.? SMILEY WINE CABERNET SAUVIGNON보틀만 봐도 기분이 좋아진다. 스마일리 아이콘이 활짝 웃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와인은 스마일리 아이콘을 만든 루프라니(Loufrani) 가문과 프랑스 보르도 지역에서 200년 넘게 와인을 생산하는 이카르드(Icard) 가문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2만 원대 와인치고는 매우 훌륭한 볼륨감과 균형감을 갖췄으며, 입안을 채우는 과일 향과 목 넘김 후 혀 끝에 살짝 남는 스파이시향이 압권이다.? DIABLO CABERNET SAUVIGNON전 세계에서 1초에 2병씩 팔리는 레전드 와인이자 대표적 혼술 와인. ‘디아블로 까베르네 소비뇽’이 이처럼 사랑받는 건 다름 아닌 탄탄한 제품력 덕분이다. 산딸기와 자두의 맛, 세련되고 부드러운 타닌의 조화, 인상적인 긴 여운은 이 와인을 칠레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와인 자리에 올려놓았다. 특히 최근에는 오직 한국 소비자만을 위한 ‘도깨비 에디션’을 선보였는데,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담아낸 독특한 패키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IL PALAGIO MESSAGE IN A BOTTLE ROSSO세계적인 가수 스팅이 운영하는 ‘일 팔라지오’ 와이너리에서 생산한다. 와인 맛에 얼마나 자신이 있는지 본인의 대표

    2022.02.07 17:16:04

    [Liqour] 홈술의 시대
  • 신세계, 소주 접고 와인 키운다…홈술 붐에 살아난 ‘와인앤모어’

    [비즈니스 포커스]최근 신세계그룹의 행보를 보면 거침이 없다.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는 사업은 과감히 버리고 있다. 삐에로쑈핑과 부츠 등에 이어 최근에는 ‘제주소주’의 사업도 철수한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반대로 전망이 밝거나 잘되는 사업에는 이전보다 훨씬 더 역량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신세계엘앤비(신세계L&B)가 주축이 돼 진행 중인 오프라인 와인 사업도 그중 하나다.신세계그룹의 여러 전문점이 부진한 실적으로 문을 닫는 와중에서도 신세계엘앤비는 예외다. 그룹의 지원 아래 대대적인 점포 확장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와인이 소주나 맥주 못지않은 대중적인 ‘주류’로 떠오르면서 신세계엘앤비의 실적이 고공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신세계그룹의 ‘알짜 계열사’로 거듭나는 모습이다.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마트의 자회사 신세계엘앤비는 지난해 매출 1454억원을 올렸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약 3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03억원으로 집계돼 전년(32억원)보다 세 배 이상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다.  한때는 ‘속 빈 강정’ 꼬리표신세계엘앤비는 2008년 설립된 이마트의 자회사다. 애주가로 잘 알려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당시 터무니 없이 바쌌던 와인 가격의 ‘거품을 제거하겠다’며 직접 설립을 지시해 탄생하게 됐다.법인 설립은 2008년이지만 사업의 방향을 설정하는 등 준비 기간을 거쳐 2009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의 닻을 올렸다. 2013년까지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내걸며 출항했다.하지만 이후 성과는 기대에 미치

    2021.06.07 09:03:47

    신세계, 소주 접고 와인 키운다…홈술 붐에 살아난 ‘와인앤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