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8월 말 외환보유액 4639억달러…사상 최대 기록

    [출처: 한경DB]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한 달 사이 약 53억 달러 증가해 7월에 이어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639억3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직전 최대 기록인 7월 말(4586억8000만 달러)보다 52억5000만달러 늘어난 수치다.한은 관계자는 "국제통화기금(IMF)의 배분으로 특별인출권(SDR) 보유 규모가 커지고 외화자산 운용수익도 늘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자산별로 살펴보면 유가증권이 4183억 달러로 전체의 90.2%를 차지했으며, 예치금은 209억9000만 달러(4.5%), SDR은 151억9000만 달러(3.3%), IMF포지션은 46억5000만 달러(1.0%), 금은 47억9000만 달러(1.0%)로 집계됐다.[출처: 한국은행]한편,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7월 말 기준(4587억달러)으로 세계 8위 수준으로, 중국(3조2359억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조3865억달러)과 스위스(1조862억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김수정 기자 hohokim@hankyung.com 

    2021.09.03 09:30:53

    8월 말 외환보유액 4639억달러…사상 최대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