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우주여행, 현실이 되다

    2156년 토성 궤도 근처의 한 우주정거장. 여태껏 봐온 광활한 우주에서 외로이 홀로 떠도는 주정거장과는 전혀 딴판이다. 이곳에는 황폐해질 대로 황폐해진 지구를 떠난 인류가 정착해 살고 있다. 햇볕은 지구처럼 따사롭고, 땅에는 푸른 잔디가 무성하다. 공기는 우주복을 입지 않아도 편하게 숨 쉴 수 있으며, 곡물은 성인 남성 키만큼 자라 있다.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 결말 부분에 나오는 장면이다. 미래 여행을 머릿속으로 그려본다면 누구나 이처럼 쉽게 우주여행을 떠올릴 것이다. 영화 소재로 주로 사용한 우주여행이 성큼 현실로 다가왔다. 미지의 세계로 향하는 사람들지난 6월 12일(현지 시각)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와 함께 우주 여행을 떠나는 티켓 값이 무려 2,800만 달러약 312억원에 낙찰됐다. 이는 경매 시초가인 490만 달러약 54억5,860만원를 훌쩍 넘어선 금액으로 전세계 최고 부자인 베이조스와 함께 떠나는 우주 관광이라는 점에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159개국에서 약 7,600명이 경쟁에 뛰어들며 경매에 참여했다.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 베이조스는 지난 7월 20일 우주 여행을 떠났다. 이 날은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한 지 52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베이조스는 2000년에 본인이 설립한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Blue Origin의 '뉴셰퍼드' 우주선을 타고 우주로 떠났다. 뉴셰퍼드호는 조종사가 필요 없는 캡슐 형태의 오토파일럿 우주선으로 총 6개 좌석이 있으며, 이번 우주 여행에는 총 4명이 탑승했다. 베이조스와 그의 동생 마크 베이조스를 비롯한 탑승객 전원은 지상에서 약 100킬로미터

    2021.10.27 11:36:06

    우주여행, 현실이 되다
  • 우주에 눈독 들이는 억만장자들

    [스페셜 리포트] 우주 개발 대항해 시대대항해 시대의 부호들은 ‘황금 광산’을 찾기 위해 신대륙에 눈을 돌렸다. 지금 이 시대의 억만장자들이 눈독을 들이는 곳은 다름아닌 ‘우주’다. 인류의 발길이 닿지 못한 미지의 세계, 바로 그곳에 ‘황금’이 묻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우주를 발판으로 ‘조만장자’가 되기를 꿈꾸는 대표적인 기업가들은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 그리고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다. 이들 3인의 ‘우주 정복 전략’을 비교해 봤다.민간 기업 첫 ‘우주 여행’, 리처드 브랜슨 억만장자들의 우주 전쟁, 그 첫째 격전지는 다름 아닌 ‘우주 관광’ 사업이다. 우주에 무한한 가능성이 묻혀 있다면 우주에 직접 발을 디뎌야만 비로소 첫걸음을 뗄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우주에 도달하기 위한 발사체가 필수적이고 ‘우주여행’은 이와 같은 발사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최적의 민간 우주 사업인 셈이다.민간 기업이 주도한 전 세계 첫 우주여행의 주인공은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다. 우편 주문 판매회사인 버진레코드로 시작해 지금은 항공사, 이통사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에서 200여 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버진그룹의 회장이다. 브랜슨 회장이 직접 탑승해 관심을 모았던 이번 우주여행에서 버진갤럭틱의 우주선은 블루오리진이나 스페이스X처럼 로켓을 이용하는 방식은 아니다. 우주 왕복선(VSS유니티)을 대형 항공기(VMS이브)에 싣고 이륙한 다음 공중에서 엔진을 점화해 고도 90km까지 상승한 뒤 4분간 무중력을 체험하고 지구로 귀환했다. 미국항공우

    2021.10.25 06:01:24

    우주에 눈독 들이는 억만장자들
  • 우주여행 '별들의 전쟁'이 시작됐다

    [글로벌 현장]우주여행을 향한 ‘별들의 전쟁’이 시작됐다. 영국 출신의 ‘괴짜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7월 11일(현지 시간) 세계 최초로 상업 우주여행에 성공하면서다.세계 최고 부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와 ‘괴짜 천재’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도 우주여행 사업을 서두르고 있어 시장이 급팽창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우주여행의 잠재 수요가 240만 명에 달하고 2030년엔 시장 규모가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안전과 비용 문제 때문에 가까운 장래에 우주여행 붐이 일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많다.   70세 ‘괴짜 억만장자’, 우주로 날아올랐다브랜슨 회장은 미국 서부 시간으로 이날 오전 7시 40분께 뉴멕시코 주 스페이스포트 우주센터에서 자신이 설립한 상업 우주선 운항사 버진 갤럭틱의 우주 비행선 ‘VSS 유니티’를 타고 우주로 날아올랐다. 500여 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유니티는 모선인 ‘VMS 이브’에 실려 이륙한 뒤 8.5마일(13.6km) 상공에서 이브와 분리돼 마하3의 속도로 우주에 진입했다. 브랜슨 회장은 고도 55마일(88.5km)까지 도달해 약 4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한 뒤 지구로 귀환했다. 비행시간은 약 1시간이었다. 브랜슨 회장이 버진 갤럭틱을 만든 지 17년 만에 이뤄낸 결실이다.유니티에는 브랜슨 회장과 버진 갤럭틱 소속 조종사 2명, 임원 3명 등 총 6명이 탑승했다. 70세인 브랜슨 회장은 탑승 전 비행 일지에 ‘007’ 제임스 본드를 연상시키듯 “우주비행사 더블오 원, 스릴 면허(Astronaut Double-oh one. Licens

    2021.07.19 06:19:01

    우주여행 '별들의 전쟁'이 시작됐다
  • 김승연의 우주 야심, 한화 ‘뉴 스페이스’ 주인공 노린다

    [스페셜 리포트]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엘론 머스크, 아마존의 CEO 제프 베이조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등 세계적인 혁신가들의 공통점은 모두 우주 비즈니스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이다.미국항공우주국(NASA)으로 대표되는 국가 주도의 ‘올드 스페이스(old space)’ 시대가 끝나고 민간 기업들이 우주 개발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가 되면서 우주는 혁신가들의 새로운 꿈의 무대가 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한화그룹이 우주 항공 산업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한화그룹은 최근 우주 항공 방산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통해 한국의 우주 인공위성 전문 기업인 ‘쎄트렉아이’와 지분 인수 계약을 하며 우주 항공 산업 주도권 선점에 나섰다. 쎄트렉아이 지분 인수 계약과 관련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경영 복귀가 임박했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김 회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혁신의 속도를 높여 K방산·K에너지·K금융과 같은 분야의 진정한 글로벌 리더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우주 항공, 그린 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도 세계를 상대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해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배임 등의 혐의로 인해 (주)한화 등 7개 계열사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5년의 집행 유예 기간이 만료된 이후 2년간 취업 제한 조치가 이뤄지면서 그동안 경영 복귀의 걸림돌로 작용했지만 이 조치는 2021년 2월 18일 해제된다.한화그룹 측은 김 회장의 경영 복귀에 대해 “아직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지만 재계에서는 3월 정기 주주 총회를 거쳐 김

    2021.02.05 08:38:52

    김승연의 우주 야심, 한화 ‘뉴 스페이스’ 주인공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