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너지 안보와 우주 경쟁의 ‘게임 체인저’ 된 초소형 원자로[테크트렌드]

    [테크 트렌드]2022년 2월 발발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에너지 안보는 모든 국가들에 초미의 관심사가 됐다. 그 여파로 러시아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원전), 일본 후쿠시마 원전 등의 대형 사고 이후 외면 받았던 원자력 발전에 눈을 돌리는 국가들이 많아졌다.특히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출력 300MW 이하의 소형 원자로(SMR : Small Modular Reactor)다. SMR은 기존 대형 원자로(1000 MW 이상)나 중형 원자로(300~1000 MW)의 고질병인 안전 문제와 핵폐기물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고 관리하기도 쉽다고 여겨진다.또 중대형 원자로보다 건설비가 적게 들고 공기 냉각을 할 수 있어 내륙에 설치할 수 있는 등 범용성 측면에서도 우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너지 안보 차원의 추가 수요까지 예상되는 SMR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해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등 많은 기술 강국들이 SMR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다.10MW 이하 출력 내는 초소형 원자로SMR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최근에는 초소형 원자로도 재조명받고 있다. 초소형 원자로(MMR : Micro Modular Reactor)는 통상 10MW 이하의 출력을 내는 원자로를 말한다. MMR은 SMR보다 더 많은 이점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일단 더 작고 더 가벼워 트럭·기차·배 등 일상적인 운송 수단으로도 운반할 수 있다. 그래서 MMR은 범용성 측면에서 SMR보다 더욱 낫다고 평가된다. SMR조차 설치하기 힘든 산간 지역이나 남극 등의 극한지나 자주 옮겨 다녀야 하는 전쟁터 등에 설치해 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일부 MMR은 연료 교체 기간이 기존 원자로보다 2~5배 긴 5~10년에 달해 유지·보수 비용도 훨씬 줄어들 것으로

    2022.08.31 06:02:01

    에너지 안보와 우주 경쟁의 ‘게임 체인저’ 된 초소형 원자로[테크트렌드]
  • [해시태그 경제용어] 파이로프로세싱(pyroprocessing)

    [해시태그 경제용어]파이로프로세싱(pyroprocessing)은 원자력 발전을 한 후 남은 핵연료를 다시 연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는 신기술이다. 고체 공법으로 진행돼 핵연료 건식 재처리 기술이나 건식 정련 기술이라고 부르기도 한다.전문가들은 이 기술이 실용화되면 우라늄을 반복 재활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아지고 사용 후 핵연료의 부피나 발열량, 방사성 독성 감축 효과 등이 있어 고준위 폐기물 처분장 규모를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사용 후 핵연료에는 우라늄 96%, 플루토늄 1%, 넵트늄·아메리슘·큐리움·세슘·스트론튬 등 핵분열 생성물이 3% 포함돼 있다.파이로프로세싱은 사용 후 핵연료를 섭씨 영상 500도 이상의 고온에서 전기화학적 방식으로 처리한다. 이 과정에서 소금을 녹인 것과 비슷한 용융염 매질이 발생하는데, 이에 정련 공정을 가하면 우라늄을 일부 회수할 수 있다. 재공정을 가하면 잔여 우라늄과 플루토늄을 포함한 미량의 핵물질군을 회수할 수 있다.사용 후 핵연료를 처리하는 또 다른 방법인 습식 처리 기술은 많은 양의 방사선을 방출하는 장반감기 핵종과 엄청난 고열을 가진 고방열 핵종을 별도로 분리할 수 없다. 또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순수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다는 단점도 있다.반면 파이로프로세싱은 공정 특성상 플루토늄을 단독으로 분리할 수 없어 핵 비확산성이 보장된다. 또 장반감기·고방열 핵종을 그룹으로 분리해 장기간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소멸 처리한다는 장점이 있다.한국은 1997년부터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 냉각 고속로(SFR) 연구에 6764억원을 투입했다. 현재 기술 개발이 완료된 상태로 한·미 원자력연료주기공

    2021.12.18 06:00:20

    [해시태그 경제용어] 파이로프로세싱(pyroprocessing)
  • '첫 원전 해체 시동'…건설사, 550조 세계 시장 도전장

    [스페셜 리포트] 한국 최초의 상업용 원자력 발전소 고리 1호기가 해체된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5월 14일 고리 1호기를 해체하기 위한 해체 승인 신청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 제출했다. 고리 1호기와 이미 가동이 중단된 월성 1호기, 가동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노후 원전 11기 등이 해체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고리 1호기는 향후 550조원으로 추산되는 원전 해체 시장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건설사들은 시작점이...

    2021.05.31 06:54:02

    '첫 원전 해체 시동'…건설사, 550조 세계 시장 도전장
  • [부산디자인진흥원 창업도약패키지] 세계 최초 원자력발전소 협소구간 정비기술 보유한 유니스텍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유니스텍은 원자력 정비기술 엔지니어링 벤처기업이다. 정윤걸(53) 대표가 2016년 2월 설립했다. 대표 제품은 원자력발전소의 협소 구간을 정비하는 장비다. 정 대표는 “격납 건물 내부 철골 등의 협소 구간은 사람이 직접 정비하기 힘들다. 이런 공간을 정비하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직접 개발에 나선 것이 창업 계기”라고 말했다. 창업 전 정 대표는 두산중공업 원자력 분야에서 24년간 근무했...

    2021.03.10 09:37:54

    [부산디자인진흥원 창업도약패키지] 세계 최초 원자력발전소 협소구간 정비기술 보유한 유니스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