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커피값 도미노 인상 예고...스타벅스·동서식품 "원두값 상승 압박"

    스타벅스코리아, 동서식품 등 국내 주요 커피 업체들이 연초부터 커피 가격을 인상하기로 결정하면서, 커피값이 줄줄이 인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 원두 가격이 치솟고 있는 데다 원자재값 상승과 물류비 인상까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커피 가격이 오르면 다른 외식 물가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우려가 잇따를 전망이다. 7일 스타벅스코리아와 동서식품은 커피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가 커피 가격을 올리는 것은 지난 2014년 7월 이후 7년 6개월 만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스타벅스에서 판매 중인 음료 53종 중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라떼를 포함한 음료 46종의 가격을 100~400원씩 올릴 예정이다.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카푸치노 등 23종은 400원 오르며, 카라멜 마키아또, 스타벅스 돌체라떼, 더블샷 등 15종은 300원 인상된다. 또 프라푸치노 등 7종은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는 100원이 오른다.스타벅스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 등 각종 원·부재료와 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가격 압박 요인이 누적됐다”고 음료 가격을 올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동서식품은 오는 14일부터 커피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7.3% 인상한다. 스틱 100개로 구성된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1.2㎏)는 1만 1310원에서 1만 2140원으로 830원 인상된다. 맥심 오리지날 170g 리필 제품은 5680원에서 6090원으로 410원 오르며,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070원 오른 1만5720원, 맥심 티오피 275㎖ 제품은 90원 오른 1290원으로 출고된다.동서식품에 따르면 국제 아라비카 원두의 가격은 2020년 1파운드당 113센트에서 2021년 12월 230센트로 103.5% 치솟았다. 세

    2022.01.08 06:00:21

    커피값 도미노 인상 예고...스타벅스·동서식품 "원두값 상승 압박"
  • “내년 수출 증가율, 올해 7분의 1 그친다”

    [숫자로 본 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기저 효과 감소, 원자재 수급 불안,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한 불확실성의 지속으로 한국 주력 제조업의 내년 수출 증가율이 올해의 7분의 1 수준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반도체·자동차·정유·조선·철강·디스플레이·자동차부품·섬유·가전·바이오헬스 등 10개 수출 주력 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실적 및 2022년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조사 대상 업종의 올해 평균 매출은 지난해보다 14.7%, 수출액은 24.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에는 올해 대비 매출은 4.9%, 수출액은 3.3%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성장세는 2년 연속 이어 가지만 기저 효과의 감소로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업종별로 보면 가전업계는 프리미엄 제품군 수요 확대 등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특수 효과가 줄면서 올해보다 5~10% 정도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철강업계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수출 단가 조정의 영향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봤다. 디스플레이·반도체업계는 각각 패널과 메모리 가격 하락을 반영해 올해와 유사한 수준의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반면 조선업계는 수주 증가와 선가 상승에 힘입어 올해보다 20% 이상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섬유업종은 미국의 중국산 제재에 따른 반사 이익으로 고부가 가치 제품 수요가 증가하며 매출이 10~15% 늘고 정유 업종은 위드 코로나 전환으로 항공유 수요 증가 등으로 매출이 25%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1.12.04 06:00:17

    “내년 수출 증가율, 올해 7분의 1 그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