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빅스토리-총론]경매 재테크, 열기 뜨겁다

    빅스토리  총론>전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거치면서 투자, 재테크 등 자산관리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가운데 경매 시장이 각광을 받고 있다. 자신의 발품을 팔아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적합한 수단 중 하나가 경매이기 때문이다. 경매 분야도 부동산 등 기존의 전통적 경매 투자에서 미술, 음악 등으로 다양하게 확대되고 있다. 적재적소에 투자해 자산을 불리는 경매 재테크, 어디에 어떻게 투자해야 할까. 이에 한경 머니는 많은 경매 시장 중 부동산과 미술품, 음악 저작권에 주목했다.본문 #1. 지난 6월 8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부지방법원 신관 2층 경매법정.“사건번호 2020타경 00000. 마포구 망원동 00연립주택 경매가 0억 0천 만 원”이 물건의 경쟁률은 약 15대1. 이날 한 명의 주인공이 현 시세보다 저렴한 주택을 낙찰 받았다.#2. 지난 3월 서울 옥션에서 진행된 봄 메이저(봄 시즌) 미술 경매장. 낙찰률은 95%로 역대 경매 중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날 낙찰총액은 약 104억 원. 지난해 말 경매 낙찰액이 2015년 이후 최저치까지 떨어졌던 것과 대비되는 성과다.#3. 서울 용산에 사는 장하나(33) 씨는 최근 유튜브에 뮤직(재)테크 관련 광고를 보고 뮤테크(음악+재테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장 씨는 음악 저작권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아 소액을 직접투자 했다. 장 씨는 “뮤테크는 음악 저작권에 투자해 매월 일정한 저작권료를 정산 받는 식”이라며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게 매력으로 다가왔다”며 적극 추천했다.전국 부동산 경매, 3개월 연속 1만 건 웃돌아부동산 경매 시장에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다. 연

    2021.06.25 16:12:29

    [빅스토리-총론]경매 재테크, 열기 뜨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