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크리스찬 디올, “우아한 상류층 여성 위해 디자인하는 게 즐겁다” [류서영의 명품이야기]

    류서영의 명품이야기크리스찬 디올 ②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에 접어든 1945년 초, 프랑스 파리 시민들은 서서히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오기 시작했다. 지난 수년 동안 물자 부족으로 곤란을 겪었던 그들은 독일 히틀러의 패전이 눈앞에 다가오면서 차츰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었다. 파리뿐만 아니라 영국 런던, 미국 뉴욕은 실루엣의 변화를 원했고 패션도 이런 흐름을 쫓아가길 바랐다. 전쟁 이후 여성들이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알고 이에 대한 모든 아이디어를 모아 정체성과 명칭을 가진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해 주는 사람이 필요했다. 그런 역할에 정확하게 부응한 사람이 크리스찬 디올이었다. 전쟁 동안 사람들이 입었던 딱딱한 실루엣과 짧은 스커트는 쇠퇴하고 있었다. 전쟁이란 극한 상황인 만큼 사람들이 옷으로 치장하는 것은 사치로 여겨질 수밖에 없었다. 전쟁이 끝나자 디올은 길고 풍성한 스커트, 크리놀린(허리가 잘록하게 꼭 끼고 스커트 단이 넓게 퍼진 복식 양식), 그의 어린 시절 유행했던 페티코트(여성용 속치마)가 있는 것, 꽃이 피어나는 것처럼 벌어진 스커트를 좋아했다. 스커트가 풍성하다는 것은 직물을 더 많이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텍스타일 회사의 사장인 마르셀 부사크에게는 디올이 성공하기만 한다면 생산을 늘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디올은 부사크에게 투자 받은 뒤 자크 로에를 경영 책임자로 합류시켰다. 전쟁 뒤 절약 풍토 속 풍성한 스타일 거부감1946년 10월 시작된 디올 하우스는 3개의 작업실, 85명의 스태프와 세 명의 재단사로 구성됐다. 디올은 디자인 감독을 맡고 로에는 재정 문제를 담당했다. 이런 역할 분담은 당시 파리의 쿠튀

    2022.04.24 18:00:01

    크리스찬 디올, “우아한 상류층 여성 위해 디자인하는 게 즐겁다” [류서영의 명품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