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유기농 토양, 온실가스 40% 감축 효과…친환경 농산물은 미래 위한 윤리적 소비”

    [인터뷰]최근 들어 전 세계 곳곳에서 이상 기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환경 전문가들은 이미 지구가 기후 위기를 넘어 ‘기후 재난’ 단계에 와 있다는 분석까지 내놓고 있다. 지구의 마지막 날로 향하는 ‘기후 시계’를 조금이라도 늦추기 위해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답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있다. 바로 친환경 농산물 소비다. 2018년 국제기후변화협의회(IPCC) 총회에서 발표된 내용에 힌트가 있다. 유기농 토양은 대기 중의 탄소를 흡수해 온실가스를 최대 40%까지 감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유기농 토양을 만드는 것이 화학 비료와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법이다. 한국친환경농업협회 김영재 회장이 “친환경 농산물을 건강한 식품, 수익이 높은 상품으로 보던 시각에서 벗어나 미래 세대를 향한 책임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이유다. 그는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한국친환경농업협회에서 활동하며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 온 전문가이자 친환경 농법을 실천하고 있는 농업인이다.-농업인으로서 ‘기후 재난’을 체감하고 있습니까.“매일의 일과가 날씨를 확인하는 것이다 보니 해가 갈수록 기후 문제가 심각해진다는 것을 몸으로 느낍니다. 지난해 봄 냉해, 여름 태풍으로 피해를 본 농가가 많았죠. 올해도 느낌이 좋지 않아요. 6월인데도 아침 저녁으로 기온이 낮고 장마 수준으로 비가 지나치게 많이 내려 작물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특히 논 작물보다 밭작물이 기온 변화에 민감해 농민들 사이에 걱정이 많아요.” -기후 문제가 악화되면 농업계의 문제는 무엇입니까.  “일차적으로 생산량이 직격탄을 맞습

    2021.06.12 06:04:05

    “유기농 토양, 온실가스 40% 감축 효과…친환경 농산물은 미래 위한 윤리적 소비”
  • 한국친환경농업협회, '유기농데이'로 기후위기와 친환경농산물 알린다

    한국친환경농업협회·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친환경협회)는 6월 2일 ‘유기농데이’를 맞이해 행사 및 이벤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유기농과 발음이 비슷한 6월 2일을 통해 기후위기 대응과 친환경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 취지다. 올해 유기농데이는 전 세계가 고민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친환경농산물 소비로 기후위기 해결해요!’ 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친환경농업은 생물의 다양성을 ...

    2021.06.01 09:41:47

    한국친환경농업협회, '유기농데이'로 기후위기와 친환경농산물 알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