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기업의 다양성’은 미래 경쟁력…최고경영자가 직접 나서야”

    [ESG 리뷰]박정림 KB증권 사장은 증권사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다. 2019년 KB증권 수장에 오른 뒤 둘째 연임에 성공하며 4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보수적인 금융권에서 KB국민은행 부행장, KB금융지주 WM 총괄부사장, KB증권 사장으로 승진을 거듭하며 ‘유리 천장’을 깨뜨렸다. 박 사장은 한경ESG와의 인터뷰에서 “다양성은 시대의 요구이자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가야 할 길”이라며 “기업이 다양성을 확보하는 데는 최고경영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경영인이자 유리 천장을 깨뜨린 개척자로 불립니다. 금융그룹에서도 주력 계열사를 이끌고 있어 더욱 주목받는 것 같습니다.“은행에서 부행장을 하다가 증권사에 오면서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받은 것 같습니다. 첫째는 은행 출신인데 증권사를 잘 이끌 수 있을까, 또 하나는 터프한 증권업에서 여자가 잘할 수 있을까 하는 2가지 측면이었습니다. 이러한 기회를 준 그룹에 감사한 마음이었고 나름 4년 차 CEO가 됐습니다. 증권사 경력이 없어 CEO로서 저는 제가 최고가 아니라 우리 회사의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과 하모니를 낼 수 있도록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자원을 잘 분배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항상 새로운 시각으로 문제를 보고 일을 잘하는 직원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없는 환경이라면 개선해 주는 방향으로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증권사 CEO를 하면서 저 자신의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금융권에서 경험한 유리 천장은 무엇이었습니까. 여기에 대해 어떠한 문제 의식을 갖고 있는지요.“새로운 일을 할 때 ‘그 일을 해보지 않았는데

    2022.04.18 06:00:09

    “‘기업의 다양성’은 미래 경쟁력…최고경영자가 직접 나서야”
  • 한화·금호석화·아워홈까지…유리 천장 뚫은 여성 리더들

    [스페셜 리포트] 약진하는 재계 여성 리더 20남성 중심의 비즈니스 세계에서 최근 여성 리더들이 두각을 나타내며 재계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그동안 오너가 있는 기업에서는 개인의 능력보다 성별과 출생 순서로 후계자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달라졌다. 장자 승계 원칙을 고수하던 보수적인 오너 기업에서도 능력주의가 확산되며 경영 능력이 뛰어난 딸들이 유력 승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세계적 유행)은 기업들에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기업들은 여성 인재들을 전진 배치해 변화된 환경에 따른 새로운 경영 전략과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나서고 있다.기업들이 낡은 관행을 버리고 인재들을 등용하면서 여성 임원과 최고경영자(CEO)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을 이끄는 여성 리더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한경비즈니스는 견고한 ‘유리 천장’을 깨고 정상을 향해 전진하는 재계 여성 리더들에 주목했다. 남다른 성과와 리더십을 보여준 여성 리더 20인을 선정해 면면을 살펴봤다.가장 많은 여성 리더를 배출한 대학은 ‘이화여대’였다. 김지원 한세엠케이 대표, 박주형 금호석유화학 전무,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유희원 부광약품 사장, 임상민 대상 전무, 최현숙 IBK캐피탈 대표 등 6명이 이화여대 출신이었다.해외에서 학부나 MBA,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유학파는 9명이었다. 전공(복수 전공 포함)은 ‘경영학’이 가장 많았다. 구지은 아워홈 대표, 성래은 영원무역홀딩스 사장, 박정림 KB증권 사장, 임세령 대상홀딩스 부회장 등 6명이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연령대

    2021.06.28 06:25:01

    한화·금호석화·아워홈까지…유리 천장 뚫은 여성 리더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