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팬오션 초대형 원유 운반선 사업 진출... '그랜드 보낸자' 명명식 개최

    팬오션이 초대형 유조선의 명명식을 열었다.11월 29일 팬오션은 거제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 내외, 팬오션 안중호 대표이사,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캠코 신흥식 사장 직무대행 이하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0만DWT(재화중량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조선은 하림그룹 오수정 여사가 대모로 참석, ‘GRAND BONANZA(그랜드 보난자)’호로 명명되었다. 지난 10월 인도된 ‘GRAND AMBITION’의 자매선이다. 2척의 선박명에서 팬오션의 새로운 시장 진출의 도전, 포부, 그리고 기대를 엿볼 수 있다. 팬오션은 이로써 본격적으로 고부가가치 사업인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시장에 진출하게 되었다. 특히 드라이벌크 사업이 주력이었던 팬오션이 세계적인 트레이더와 장기대선계약을 통해 초대형 원유운반선 시장에 새롭게 도전하게 된 것에 큰 의의가 있다. 팬오션 관계자는 “하림그룹의 도전적 DNA를 심고자 하림그룹 오수정 여사께 대모를 요청 드렸는데, 흔쾌히 승락해 주셨다”고 말했다. 팬오션 측은 이번 선대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해운 시장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에 대한 대응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번에 인도받는 VLCC 선박은 길이 336미터, 폭 60미터 규모로 탈황장치인 스크러버가 탑재된 친환경 선박이다. 또 국제해사기구인 IMO가 올해 1월 1일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온실가스 배출규제인 에너지효율설계지수 2단계(EEDI Phase 2 : Energy Efficiency Design Index)를 만족하는 선박이다.팬오션 안중호 대표는 축사를 통해, “본 선박은 팬오션의 도전 정신의 산물이라 말할 수 있다”며 &

    2021.11.29 14:20:51

    팬오션 초대형 원유 운반선 사업 진출... '그랜드 보낸자' 명명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