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부모'라는 직업은 참 어렵다

    [한경 머니 기고 = 윤대현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정신의학과 교수] 부모는 어렵다. 그런데 그 어려움이 다소 모순적이기도 하다. 아이가 수험생일 때는 어떻게 케어해주어야 하나 노심초사 마음을 졸이고, 아이가 잘 커 보금자리를 떠나면 허전한 마음에 외로움이 찾아온다. 그 외로움 때문에 폭식증에까지 이르는 경우도 있다. 폭식증은 폭식 행동과 더불어 억지 구토나 관장약 복용 등 체중 증가를 막으려는 비정상적인 행동이 함께 있는 경우로 몸의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 폭식은 식욕의 문제인 듯 보이지만 내면에 심리적 스트레스가 자리 잡고 있다.우리는 배가 고파서 먹는다고 생각하지만 몸이 필요한 만큼만 배가 고파서 에너지를 섭취한다면 폭식과 비만 같은 문제가 일어나는 경우는 없다. 몸이 아닌 마음이 고픈 심리적 허기를 위로하고자 마약처럼 음식을 들이키다 보니 문제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폭식증은 젊은 연령에서 흔하지만 중년 폭식증도 존재한다. 중년 폭식증은 호르몬 변화와 같은 생리적 요인과 함께 빈 둥지 증후군 같은 심리적 스트레스가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자녀가 직장을 얻고 결혼해 독립하면 신나게 내 인생을 살겠다”라고 말하는 부모들이 많은데, 막상 자녀가 독립하면 삶의 목적이 사라진 듯한 빈 둥지 증후군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부모라는 직업이 참 어렵다고 생각한다. 자녀와 적정거리를 두고 너무 잔소리를 하지 말고 부모들도 자신의 인생을 즐기라는 조언이 정답인 것은 알지만 마음이 그렇게 잘 되지 않는다. 효도는 노력해야 하는 도리이지만 부모의 내리사랑은 강력한 본능이라 생각한다. 빈 둥지 증후군은 마치 은퇴할 때 발생

    2021.10.01 14:11:01

    '부모'라는 직업은 참 어렵다
  • 무더운 여름, 마음에도 충전이 필요하다

    [한경 머니 기고 = 윤대현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정신의학과 교수] 신나는 바캉스 시즌인 여름과 우울증은 먼 듯한데 의외로 계절성 우울증이 겨울 다음으로 여름에 많다. 우리는 왜 여름에 우울해지는 것일까.여름철에 우울해지는 이유는 우선 햇빛이다. 뇌 안에는 수면과 호르몬 분비 등을 시간에 따라 적절하게 조정하는 ‘생체(生體)리듬’ 시계가 있는데 해시계처럼 햇빛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햇빛의 양이 줄어드는 것이 겨울철 우울의 중요한 원인으로 생각되고 있어 빛을 쬐는 광선 치료도 사용된다. 반대로 여름에는 과도한 햇빛이 생체시계를 오작동시키고 뇌신경의 정보 흐름에 혼란을 주는 탓에 불면, 식욕 부진, 불안감 같은 우울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또 고온다습한 날씨도 뇌의 에너지를 소진해 우울이 찾아올 수 있다.겨울 우울은 축 처지는 경우가 많다면 여름 우울은 짜증, 불쾌감이 흔하다. 그러다 보니 대인관계 갈등 같은 행동문제가 발생하기 쉽다. 불쾌지수(不快指數)는 미국의 기후학자 톰(E. C. Thom)이 1959년에 고안한 무더위 정도를 알아보는 기준인데, 한국인의 경우 80에서 83엔 반수가, 83 이상에선 모두가 불쾌감을 느낀다고 한다.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스트레스까지 겹쳐진 상황이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스트레스로 인해 중등도 이상의 극심한 불안 증상을 느끼는 사람이 세 명 중 한 명꼴이라는 35개국의 성인들을 대상으로 시행된 연구 보고도 있다.‘연결’과 ‘공간’으로 마음관리여름철 마음 보양(保養)을 위해선 규칙적인 생활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날씨가 덥고 낮이 길어지다 보니 취침 시간이 뒤로 밀려 수면의

    2021.07.21 14:40:11

    무더운 여름, 마음에도 충전이 필요하다
  • 메타포와 유머를 활용하면 소통이 쉽다

    똑부러지게 논리적 소통을 잘하는 사람이 소통의 달인 같지만 의외로 상대방이 설득되지 않는 저항을 보이거나 분위기가 싸해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럴 때는 메타포나 유머를 활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소통과 관련해 여러 도움을 주는 권고들이 있는데, 공통된 내용 중 하나가 어려운 소통을 시작할 때 심리적으로나 공간적으로 반대편에 서지 말고 파트너로서 관계 설정을 하라는 것이다. 가구 배치를 실제로 그렇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되고 아니면 머릿속으로 &...

    2021.03.25 14:33:48

    메타포와 유머를 활용하면 소통이 쉽다
  • 세상은 생각보다 살 만하다

    [한경 머니 기고 = 윤대현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정신의학과 교수] 가상의 개념인 ‘프레임’이 내 마음 안에 존재한다고 이야기한다. 무언가 반복되는 문제가 있는데 이것이 내 마음, 구체적으로 내 마음의 어떤 틀, 프레임의 문제가 아닌가 하는 인식이 필요하다. 그러면서 조금씩 좀 더 효율적이고 긍정적인 프레임으로 개선하는 단계를 밟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프레임의 재구성을 '리프레이밍'이라 부른다. 리프레이...

    2021.02.28 07:26:07

    세상은 생각보다 살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