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자사주 매입 등 주주환원정책 검토"

    카카오뱅크의 주가가 1만원대까지 급락하면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가 자사주 매입과 소각 등 주주환원정책을 실행하겠다고 밝혔다.윤호영 대표는 지난 10월 7일 카카오뱅크 홈페이지를 통해 주가 하락에 대한 계획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윤 대표는 주주환원 정책에 대해 "현 시점에서는 공시 규정상 구체적 규모와 시기를 말하기는 어려우나, 2022년 회계결산에 대한 주주총회 승인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법규상 허용되는 범위 내에서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의 주주환원정책 실행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또 윤 대표는 대표이사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의 성과평가 항목(KPI)에 카카오뱅크 주가에 기반한 평가 비중을 상향 조정하는 등 당사의 주가 관리가 경영진의 최우선 과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1월 초로 예정된 3분기 실적 발표 이후에는 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진이 국내 기관투자가와 직접 만나 카카오뱅크의 성과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 밝혔다.아울러 해외 기관투자가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현지를 방문하여 카카오뱅크의 성과와 향후 성장에 대한 계획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표는 "대표이사로서 현상황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보다 많은 투자자와의 접점 확대와 소통을 위해 정기적으로 여의도 오피스에서 투자자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언급했다.카카오뱅크의 2022년 상반기 영업이익은 1,628억으로 전년 동기대비 21.7% 성장했으며, 현재 고객수 2천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의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해 "지난 9월말 카카오뱅크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본인 확인기관으로 지정되

    2022.10.10 12:45:58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자사주 매입 등 주주환원정책 검토"
  • 카카오 뱅크, 은행 넘어 금융 산업 전반의 혁신 이끈다[CEO 24시]

    [CEO 24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카카오뱅크가 8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인터넷 전문 은행을 넘어 금융 종합 플랫폼으로의 변신을 선언했다. 은행뿐만 아니라 증권과 보험 등을 통한 자산 관리와 전자 상거래 등 금융과 관련된 거의 모든 부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7월 20일 ‘IPO 프레스 톡(IPO PRESS TALK)’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혁신적인 기술, 강력한 플랫폼 파워, 카카오 에코 시스템 등을 적극 활용해 은행을 넘어 금융 전반의 혁신을 이끌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IPO로 조달한 자금은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 확대 등을 위한 자본 적정성 확보를 비롯해 우수 인력 확보와 고객 경험 혁신, 금융 소비자 편익 증대를 위한 운영 자금으로 활용한다. 금융 기술의 연구·개발(R&D), 핀테크 기업의 인수·합병(M&A), 글로벌 진출을 위한 투자에도 공모 자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윤 대표는 “상장 후 카카오뱅크는 대규모 자본을 기반으로 더 진화한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1.07.26 06:29:01

    카카오 뱅크, 은행 넘어 금융 산업 전반의 혁신 이끈다[CEO 24시]
  • 고평가 논란 정면돌파…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은행 넘어 금융 플랫폼 혁신 이룬다”

    다음달 기업공개(IPO)를 앞둔 카카오뱅크가 인터넷전문은행을 넘어 금융 종합 플랫폼을 지향한다고 밝히며 공모가 고평가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했다. 기존 금융사와 같은 잣대로 비교 말라는 것이다.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는 20일 ‘IPO 프레스 톡(IPO PRESS TALK)’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적인 기술, 강력한 플랫폼 파워, 카카오 에코시스템 등을 적극 활용해 은행을 넘어 금융 전반의 혁신을 이끌겠다”고 밝혔다.앞서 카카오뱅크 상장을 앞두고 증권업계 일각에선 공모가 고평가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고평가 논란의 핵심에는 상장 후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이 과도하다는 점이 자리한다. 카카오뱅크의 1주당 희망 공모가는 3만3000원에서 3만9000원이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15조6783억원에서 18조5289억원이다. 현재 유가증권 시장(코스피 시장)의 금융주 중 리딩 금융을 앞다투는 KB금융(약 21조원), 신한지주(약 19조원)과 근접한 수준이며, 하나금융지주(약 13조원), 우리금융지주(약 8조원)보다는 큰 수준이다.이같은 논란에 대해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를 단순한 ‘은행 종목’으로 판단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역량을 수반한다는 점에서 기존 산업군에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섹터를 담당하고 있다”며 차별성을 역설했다.이어 공모가 산정시 비교대상이 된 해외기업은 은행 외에도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카카오뱅크의 지향점과 일치한다는 점을 덧붙였다.카카오페이와의 관계에 대해선 협력과 동시에 경쟁의 대상인 점을 분명히 했다. 윤 대표는 “뱅크와 페이는 똑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지만 가는 길이 다

    2021.07.21 06:17:01

    고평가 논란 정면돌파…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은행 넘어 금융 플랫폼 혁신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