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빅스토리]은퇴 창업, 꼭 알아야 할 5계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현재의 창업 시장은 암울하다 못해 과거 어느 때 보다 침체돼 있다. 사실 은퇴 창업에 대해 얘기하기가 사실은 어려울 정도다. 최근 명동의 대표 상권들이 힘을 잃고 전통 노포들도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듣게 될 때면 은퇴 후 창업에는 손사레를 칠 것이다.은퇴 창업은 일반 창업보다 더욱 안정성과 지속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강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 안정적인 업종을 찾기란 거의 불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이 같은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여전히 경제는 멈추지 않고 소비도 사라지지 않는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1. 빌린 돈 말고 있는 돈으로안정적인 점포 창업을 위해 욕심을 부리다 보면 창업자 역시 대부분 대출을 안고 창업을 시작하게 된다. 이 때문에 매출이 예상보다 오르지 않거나 금리 인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최악의 경우 점포 운영이 사실상 불가한 상태에 이르게 되면 대출 상환이 어려워 폐업조차 빨리 선택하지 못하는 곤란을 겪을 수 있다.이에 은퇴 후 창업의 첫 번째 조건은 창업비용이다. 창업의 의미와 목표를 성공보다는 일하는 보람과 안정적인 수익에 두는 것이 좋다. 대출을 무리하게 받아 투자를 했다가 실패하게 되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이다.자신이 감당할 만한 예산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업종을 선택해 초기 자본의 리스크를 줄여 가게를 운영해야 한다. 예를 들어 50대 중산층의 평균 순자산을 3억5000만 원으로 가정했을 때 2억 원 내외의 소자본 창업이 적정 수준이다.만약 요식업 창업이라면 공유 주방을 이용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월 임대료로 주방과 요리 집기 대여가 가능하기 때문에 창업

    2021.08.30 11:22:33

    [빅스토리]은퇴 창업, 꼭 알아야 할 5계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