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1년 만에 거래액 5배 넘었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뮤직카우가 불과 1년 만에 5배가 넘는 누적 거래액을 달성했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는 지난해 6월 203억원이었던 누적 거래액이 올 상반기 마감 실적 기준 1148억원으로 5.7배 이상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뮤직카우는 주식에 투자하듯 누구나 쉽게 음악 저작권에 투자하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1세대 벤처기업인 정현경 대표가 2016년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2018년 공식 서비스 출범 후 6월 3300여 명이었던 투자자는 올해 6월 50만4700여 명까지 급증했다. 지난해 8월 첫 런칭한 앱(App) 다운로드 수도 단 10개월 만에 54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보유 저작권 수는 1만1000여 곡으로, 현재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900여 곡이 거래 가능하다. 뮤직카우는 MZ 및 Z세대들이 열광하는 투자 플랫폼으로 잘 알려져 있다. 초기 내가 좋아하는 노래에 투자할 수 있다는 매력이 젊은 투자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아트테크, 조각투자, 팬(Fan)테크 등 최신 투자 트렌드가 맞물리면서 단숨에 문화와 IT를 아우르는 네임드 서비스로 떠올랐다. 음원에 따라 한 곡의 1’주’ 지분 당 몇천원, 몇만원 단위부터 소액 투자가 가능해 ‘즐기는 투자’, ‘문턱 낮은 투자’를 실현한 점도 돋보인다. 뮤직카우에서는 90년대 인기곡부터 아이돌 노래, 최신 뜨고 있는 역주행 곡들까지 다양한 음원들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뮤직카우 투자자는 20대 이하가 39%로 가장 많으며, 30대가 33%, 40대 2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3040 세대를 중심으로 투자 목적의 큰 손들이 몰려들면서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

    2021.07.29 10:39:33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1년 만에 거래액 5배 넘었다
  • [빅스토리]매일 듣던 음악도 투자자산, 저작권 경매 아시나요

    ‘음악이 안정적인 자산이 된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인 뮤직카우의 슬로건이다. 매일 듣고 즐기는 데 그쳤던 음악이 ‘투자자산’이 되는 것은 물론이고, 좋아하는 가수의 음악을 응원하는 ‘특별한 굿즈’ 역할까지 한다. 금융과 정보기술(IT), 그리고 음악이 만났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에 대한 이야기다. 뮤직카우는 일반인 투자자가 음악 저작권료 지분을 사들일 수 있는 경매 시스템을 구축한 세계 최초 플랫폼이다. 플랫폼 내 마켓에서 개인 간 거래(P2P)가 가능해 일종의 음악 저작권 거래소 역할까지 한다. 2017년 7월 서비스 시작 이후 현재까지 약 850여 곡을 거래 중이다. 최근에는 170억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까지 완료하며 상승곡선을 타고 있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표는 이 플랫폼을 통해 K팝 시장의 혁신 생태계에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 태동한 오리진(origin) 사업모델로 플랫폼을 운영 중이라는 자부심이 적지 않다. 정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잘나가는 스타트업의 사업모델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외국에서 가져온 모델”이라며 “저희가 서비스를 잘 만들어서 글로벌화에 성공하고, 한국이 ‘IP금융의 아이콘 기업’을 배출한 나라가 된다면 너무나 의미 있는 일 아니겠냐”고 말했다. 음악 저작권으로 누구나 돈 버는 세상을 꿈꾸는 정 대표를 뮤직카우 본사에서 만나봤다.먼저 뮤직카우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그동안 음악 저작권은 아티스트만의 전유물이었는데요.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을 일반인 누구나 소유할 수 있도록 구현한 플랫폼입니다. 현재 이용자 수(탈퇴 회원

    2021.06.25 11:33:02

    [빅스토리]매일 듣던 음악도 투자자산, 저작권 경매 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