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경희 오라클 전무 "조직 내 다양성이 더 좋은 결과를 불러오죠"

    변화가 빠르고 혁신이 일상인 IT 업계에서 여성 리더로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한국오라클에 근무하는 35년차 '에너자이저' 이경희 전무를 만났다. 이 전무는 기술영업부에서 제품 판매 시 영업과 함께 움직이는 기술 파트를 담당하고 있다. 이 전무는 오라클의 대표적인 여성 리더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 여성 리더 육성에 헌신을 다하고 있는 활동가로도 명성이 자자하다. 인재 양성의 한 축으로서 여성 리더 육성에 대한 이 전무의 생각을 들어봤다. - 정보기술 업계에서의 1세대 여성임원으로서 IT업계에서 오랜 기간 일을 해오셨는데요. 업무에서, 생활에서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이었습니까. “IT 업계 특성상 야근은 물론 야간 밤샘 작업이 많습니다. 게다가 지방이나 해외출장도 많아서 어린 아이들을 키우는 시기에는 정말 정신없이 보냈었습니다. 그래도 지루하지 않아 즐겁게 했던 것 같고요. 가장 큰 유리천장이라면 30년 전이다 보니 어디든 여성들에게는 어려운 일, 중요한 일은 시키기를 불편해 하시는 고정관념이 제일 먼저 깨야 하는 유리천장이었던 거 같습니다. 그런 편견이 없어지고 난 후에는 유리천장 없이 일을 할 수 있었고요. IT 업계가 다른 업종에 비하면 유리천장은 적은 편이라고 보입니다. 최근 IT 업계에 여성인력이 늘고 있지만, 그래도 아직 여성인력들이 더 많이 진출해야 할 영역입니다. 더 많은 여성들이 더 많은 영역에서 활약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 여성 리더 육성은 시대적 과제이기도 한데요, 리더가 갖춰야 할 바람직한 리더십은 무엇일까요. “제가 일하는 IT 업계는 비지니스의 속도가 매우 빠르고, 항상 새로운 것이 쏟아지고,

    2022.03.28 06:00:03

    이경희 오라클 전무 "조직 내 다양성이 더 좋은 결과를 불러오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