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연세대학교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유니버설 브랜드 가방 ‘이웃백’ 만드는 스타트업 이웃(e.ut)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이웃은 유니버설 디자인 브랜드를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권예린 대표(25)가 2022년 2월에 창업했다.유니버설 디자인은 성별, 연령, 국적, 문화적 배경, 장애의 유무에도 상관없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는 제품 및 사용 환경을 만드는 디자인이다.“이웃은 장애인의 패션 선택 권리에 관심을 가진 학생들이 유니버설 디자인을 실현하고자 기획한 브랜드입니다. 이웃이라는 이름은 ‘everywhere you take’의 약자로 그 누구라도 이웃의 아이템과 함께라면 언제 어디서든 이웃처럼 어우러지는 아이템을 만들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습니다.”이웃의 대표 제품은 가방 ‘이웃백’이다. 이웃백은 10~20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만들어진 메신저 백(한쪽 어깨에 메는 가방)이다. 권 대표는 “유니버설 디자인 가방이 되기 위해 사용 시 발생하는 불편을 개선했다”며 “다양한 기능은 물론 패션 아이템으로의 역할도 할 수 있도록 심미적인 부분도 신경을 썼다”고 강조했다.“보통, 길이 조절할 때 순간적으로 강한 힘과 정교한 손길이 필요해 불편을 겪거나 손을 다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웃백은 길이 조절 고리를 잡아당겨 손쉽게 조절할 수 있으며 옆에 달린 푸시 버클을 통해 쉽게 탈 착용할 수 있습니다. 덮개도 자석으로 돼 있어 작은 힘으로도 가방을 쉽게 여닫을 수 있습니다.”가방 내부는 개인용품을 보관할 수 있는 수납공간으로 구성됐다. 수납공간은 시크릿 포켓과 오픈 포켓으로 나뉘어 있다. 시크릿 포켓은 링에 손가락을 끼워 작은 힘으로도 쉽게 여닫을 수 있다. 텀블러 고정 밴드가 부착돼 다양한 사이즈의 텀블러를 흔들리지 않게 고정할 수

    2022.09.27 13:58:59

    [2022 연세대학교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유니버설 브랜드 가방 ‘이웃백’ 만드는 스타트업 이웃(e.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