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원덕 우리금융 수석부사장, 우리은행장 내정

    이원덕 우리금융그룹 수석부사장(사진)이 신임 우리은행장으로 내정됐다.  우리금융은 7일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개최해 이 부사장을 차기 우리은행장 단독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달 말 주주총회에서 공식으로 선임된다. 자추위는 "이 후보는 지주사 수석부사장으로 그룹 내 주요 핵심업무를 담당하면서, 그룹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하고 있다"며 "향후 플랫폼 경쟁력이 핵심 경쟁요소가 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그룹 디지털혁신소위원회 의장으로서의 경험 등이 높이 평가됐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이어 "대내외적으로 좋은 평판과 도덕성 측면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아 완전민영화 이후 분위기 쇄신 등 은행 조직의 활력과 경영 안정성 제고를 위한 최고의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 부사장은 1990년 우리은행에 입사한 뒤 전략기획팀 수석부부장, 검사실 수석검사역, 우리금융지주 글로벌전략부장, 우리은행 미래전략부장(영업본부장), 미래전략단장(상무), 우리금융지주 전략부문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한편 자추위는 7개 자회사의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추천도 마쳤다. 우리종합금융 김종득 대표이사, 우리자산신탁 이창재 대표이사, 우리펀드서비스 고영배 대표이사,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김경우 대표이사,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최광해 대표이사는 연임됐다. 우리신용정보와 우리에프아이에스 대표이사 후보에는 각각 이중호 우리은행 집행부행장과 고정현 우리은행 집행부행장보가 새로 추천됐다.특히, 우리에프아이에스의 경우 디지털전문 자회사로 육성시키기 위해 우리은행에서 디지털 업무경

    2022.02.07 16:50:14

    이원덕 우리금융 수석부사장, 우리은행장 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