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이채원 라이프운용 의장 “ESG, 전통 가치주 한계 보완”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다. 기업들도 최근 ESG 경영을 표방하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열공모드에 돌입했다. 이런 가운데 전통 가치주의 한계를 뛰어넘으면서 착한 행동주의를 표방하는 사모자산운용사가 시장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국내 최초로 ESG 기반의 사모펀드 운용사를 설립한 이채원 라이프자산운용 이사회 의장을 한경 머니가 만났다.‘돌아온 가치투자의 대가.’서울 여의도 증권가에서 가치투자의 대가로 이름을 날리며 32년간 한 우물만 파던 이채원 라이프자산운용 이사회 의장이 다시 여의도로 복귀했다. 지난해 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대표이사에서 사임한 지 6개월 만이다. 이 의장은 1988년 한국투자금융그룹에 공채로 채용된 후 지난해까지 32년간 한 직장에서 근무한 외길 증권맨이다. 동원증권에서 역외펀드 운용을 시작으로 펀드매니저로서 실력을 갈고 닦았다. 입사 10년 만인 1998년에 국내 최초의 가치투자 펀드인 ‘밸류이채원펀드’를 개발 운용했고, 1999년 기술주 열풍 속에서도 끝까지 투자 원칙을 고수하며 가치투자가로서의 진면목을 발휘했다. 한국투자증권의 고유 계정을 맡은 2000년 4월부터 6년간 종합주가지수가 56%의 상승세를 기록하는 동안 이채원 펀드의 수익률은 무려 435%를 달성했다. 이 의장은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창립 멤버로 10여 년 동안 CIO 및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한국투자증권의 자회사인 한국밸류운용을 ‘가치투자’의 명가로 키워냈다. 지난해 12월 한국밸류운용 대표이사를 사임하고 그가 새롭게 둥지를 튼 곳은 우리나라 최초의 착한 행동주의를 표방한 ESG 기반의 사모자산운용사인 라이프자

    2021.11.29 09:00:02

    이채원 라이프운용 의장 “ESG, 전통 가치주 한계 보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