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인천테크노파크, “초기창업패키지 경쟁률 ‘10대 1’, 뜨거운 열기 성과로 이어져”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인천테크노파크는 중소벤처기업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이다. 인천테크노파크는 올해 22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했다. 올해 인천테크노파크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은 경쟁률 10대 1로 어느 해 보다 치열했다. 선정된 기업은 12월 기준 매출 140억원, 신규고용 50명, 투자유치 약 12억원, 지식재산권 32건의 성과를 냈다. 인천테크노파크 초기창업패키지 담당자를 서면으로 만났다.올해 사업의 가장 큰 이슈는 무엇이었나“올해 같은 경우 최종 발표평가에서 선정되지 않은 기업을 대상으로 ‘성장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선정되지 못한 기업들도 부족했던 점 등을 보완하면 충분히 훌륭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총 11개 회사를 대상으로 전문가 멘토링을 실시했으며 만족도가 92.5%에 이르렀다.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 선정된 기업뿐 아니라 모든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인천테크노파크의 강력한 의지가 엿보인 프로그램이다.”인천테크노파크는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으로 어떤 부분을 지원하나“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은 크게 사업화 지원, 필수 프로그램, 특화 프로그램 3가지로 나눠 지원한다. 첫 번째느 ‘사업화 자금’ 지원이다. 스타트업들은 인건비, 재료비, 용역비, 임대료 등 큰 비용이 필요하다. 기업당 평균 7000만원을 지원한다. 필수 프로그램은 창업기업 아이템의 검증이나 멘토링, 마케팅 지원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화 프로그램은 크라우드 펀딩이나 투자 컨설팅, 펀드운영, 지역 내 연합 프로그램 운영 등이 포함된다. 인천테크노파크만의 역량을 발휘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인천테

    2021.12.22 22:18:41

    인천테크노파크, “초기창업패키지 경쟁률 ‘10대 1’, 뜨거운 열기 성과로 이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