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닻오른 토스뱅크…홍민택 대표 “연 2% 통장, 충분히 지속 가능”

    “연 2% 수신금리(예금금리) 지속, 충분히 감당 가능하다.”국내 3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5일 정식 출범한 가운데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시중은행으로서 건전성, 수익성을 유지하고 정부 규제를 준수하면서 연 2% 지속 가능하게 상품을 만들었다”며 “현재 조달금리를 고려할 때 크게 높지 않고 감당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인터넷전문은행 1·2호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1%대의 정기예금을 선보이는 가운데 이날 토스뱅크는 연 2%의 이자를 제공하는 수신 상품을 내보였다. 수시입출금 통장인 ‘토스뱅크 통장’은 만기나 최소 납입 금액 등 아무 조건 없이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시입출금 통장이다. 이자는 금액을 예치한 날부터 일할 계산해 매달 지급한다. 예·적금 구분을 없애고 통장 하나에 ‘나눠서 보관하기’, ‘잔돈 모으기’, ‘목돈 모으기’ 등 기능을 넣어 기존 은행 예금과 적금 상품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토스뱅크는 사용한 만큼만 이자를 내는 ‘토스뱅크 마이너스통장’과 최대 300만원 한도의 ‘토스뱅크 비상금 대출’도 선보였다.은행권에서 가장 주목하는 것은 신용대출 상품이다. 토스뱅크는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를 최저 연 2.76%에서 최고 연 15.00%(5일 기준)로 설정했다. 최대한도는 2억7000만원으로 이는 업계 최고 수준이다. 다만 금융당국이 은행권에 권고한 대로 토스뱅크도 ‘연소득 100% 이내 범위’로 신용대출 한도를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토스뱅크 역시 시중은행으로서

    2021.10.06 07:49:09

    닻오른 토스뱅크…홍민택 대표 “연 2% 통장, 충분히 지속 가능”
  • Z세대 선점효과 빼앗긴 시중은행, 10년 뒤에는?

    소위 'Z세대'로 불리는 지금의 10대들은 대한민국의 미래 경제를 책임질 잠재적 성장동력으로 꼽힌다. 정부가 초저출산 문제 해결을 국가의 명운을 좌우할 절체절명의 과제로 인식하고, 수많은 기업들이 Z세대를 겨냥한 마케팅 경쟁에 나서는 것도 10년 뒤의 경제 생태계를 염두에 둔 행보다. 중고생 80만 '카뱅족'…카뱅 선점 효과카카오뱅크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카카오뱅크 미니'가 깜짝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내부에서조차 '예상 밖'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카뱅 미니는 선불전자지급수단으로 은행 계좌 개설 없이 휴대폰 인증만으로 카뱅의 주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카뱅 미니는 출시 직후 한달여만에 50만 가입자를 모집했고, 5월 말 기준으로 80만명을 넘어서는 가입자를 끌어모았다. 서비스 가입 대상인 만 14~18세 인구가 233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중고등학생 3명 중 1명이 미니에 가입한 '카뱅족'인 셈이다. 이는 전 국민의 2.8명 중 1명 꼴이라는 카뱅의 4년 누적 가입자(1500만) 비율을 넘어서는 수치다.  카뱅 미니의 성공이 더욱 눈길을 끌 수밖에 없는 이유는 미래 성장동력의 '선점 효과'다. 이른바 '디지털 원주민(Digital native)'이라 불리는 Z세대의 경우 다른 연령대에 비해 비대면 서비스의 선호도가 월등히 높은데다, 소비 활동에 있어서도 SNS 등의 소셜미디어 활용 비중이 높다. 학창시절 경험한 첫 금융서비스가 또래 집단으로 깊숙히 침투할 경우 미래의 충성고객으로 이어질 공산이 그만큼 클 수밖에 없다. 이런 Z세대의 성향을 반영한 디테일 마케팅도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온오프라인 결제는 물론 교통카드 기능

    2021.06.05 06:22:01

    Z세대 선점효과 빼앗긴 시중은행, 10년 뒤에는?
  • 인터넷은행 새판 짜기…4가지 관전 포인트

    [스페셜 리포트] 출범 5년째를 맞은 인터넷 전문은행(인터넷 은행)이 대대적인 새판 짜기를 예고하고 있다. 선두 기업인 카카오뱅크는 주식 시장 상장을 통해 ‘메기’에서 ‘공룡’으로의 변신을 예고한다. 한동안 위기를 겪은 케이뱅크는 2030세대 가입자와 함께 수신액이 크게 늘어나며 부활했다. 간편 결제 시장의 선두 업체인 비바리퍼블리카의 토스뱅크도 출격을 앞두고 있다. 기존 금융지주사들도 인터넷 은행 ...

    2021.05.10 07:42:52

    인터넷은행 새판 짜기…4가지 관전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