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환경·사회 난제 해결에 개별 기업 넘어선 ‘초협력’ 필수”

    [ESG 리뷰] 인터뷰최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과 관련한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 인텔의 행보는 주목할 만하다. 인텔은 지난해 5월 앞으로 10년을 아우르는 ‘2030 RISE 전략’을 발표하며 ESG 경영을 선도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RISE는 책임(Responsible), 포용(Inclusive), 지속 가능(Sustainable), 실현(Enable)의 영문 앞글자를 딴 용어다. 특히 기업의 성장에 ESG 가치를 통합, 성장과 ESG를 별개로 보지 않고 함께 가는 인텔의 전략이 전 세계 기업의 이목을 끌었다. 여의도 인텔코리아 사무실에서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을 만나 인텔과 인텔코리아의 ESG 전략에 대해 물었다. 권 사장은 ESG 경영에 대해 개별 기업 차원뿐만 아니라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하는 ‘공동의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ESG에 관심이 몰리는 이유는 뭔가. “작년부터 ESG 열풍이 불고 있다. 예전부터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공유 가치 창출(CSV)이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개념이 관심을 끌었고 ESG도 유사한 맥락이라고 할 수 있다. 투자 기관들이 ESG를 기업 가치나 신용을 평가하는 데 반영하고 여러 나라에서 ESG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기업의 ESG 채택이 빨라졌다. 또 하나는 팬데믹(세계적 유행)이라는 예상하지 못한 상황을 겪으면서 사람들이 기업에 대해 기대하는 부분이 달라졌다. 기업의 경제적인 성과도 중요하지만 기후와 탄소 중립을 포함해 환경·사회 문제에 대한 기업의 대응력과 관리 능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것이다. 중·장기적으로 보면 ESG의 관리 성과, 비재무적인 가치가 기업의 지속 가능성에 영향을 주게 됐다.” -ESG가 가야 할 방향을 어떻게 보나. “ESG 평

    2021.07.29 06:40:01

    “환경·사회 난제 해결에 개별 기업 넘어선 ‘초협력’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