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프트웨어로 바꾸는 에너지 산업 ‘가상 발전소’

    [ESG 리뷰]실리콘밸리에서 가장 유명한 투자자 중 한 명인 마크 앤드리슨은 2011년 10월 월스트리트저널에 인상적인 칼럼을 기고했다. “왜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먹어 치우고 있는가(Why software is eating the world?)”라는 글에서 그는 유통·통신·금융 등 다양한 산업에서 소프트웨어가 기존의 질서를 해체한 사례를 설명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소프트웨어는 인프라 투자에 대한 부담이 없어 초기 비용이 낮고 온라인 서비스로 시장이 크게 확장된다는 특징이 있다. 그래서 ‘위험 없이’ 기존 산업을 공격할 수 있으므로 앞으로 10년간 다양한 산업군이 이 같은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2016년 보스턴컨설팅그룹이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디지털 기술의 도입이 가장 뒤처진 분야는 에너지 산업이었다. 같은 조사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은 미디어 산업과 비교해 보면 그 차이를 실감할 수 있다. 지금 우리는 간단하게 월 구독료를 내고 스트리밍 서비스로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본다. 이러한 서비스가 제공하는 구매 및 이용 경험은 환상적이다. 그에 비해 에너지를 생산·전달·소비하는 방식은 수십 년간 거의 변한 것이 없어 보인다. 마크 애드리슨이 칼럼을 기고한 후 10년이 지난 현재 소프트웨어는 마침내 에너지 산업에 도전하고 있고 가상 발전소(VPP : Virtual Power Plant)는 그 선봉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발전소를 소유하지 않은 발전업 전 세계적으로 기후 위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각국 정부와 기업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최근 유명세를 치른 ‘RE100(기업의 재생에너지 100% 사용)’으로 대표되는 이러한 흐름은 이미 대세가 된 지 오

    2022.05.26 06:00:05

    소프트웨어로 바꾸는 에너지 산업 ‘가상 발전소’
  • 제프 베이조스와 엘론 머스크…이번엔 ‘언론 자유’ 두고 격돌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 4월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 트위터 인수 소식이 전해졌다. ‘언론 자유’를 명분으로 내세운 머스크 CEO는 이번 딜에 무려 440억 달러(약 55조원)를 쏟아부었다. 트위터의 인수 소식이 전해진 직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머스크 CEO가 트위터를 인수하게 된다면 테슬라와 중국의 긴밀한 비즈니스 관계를 고려할 때 트위터를 통한 중국의 입김이 강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언론 자유’를 위해 트위터를 인수한다는 머스크 CEO를 정면으로 비판한 셈이다.머스크 CEO의 트위터 인수를 계기로 베이조스 창업자와의 라이벌 관계가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두 사람은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부를 지닌 인물들이다. 2021년까지 베이조스 창업자가 줄곧 세계 최고 부자 자리를 지켰지만 2022년 머스크 CEO가 세계 최고 부자에 올랐다. 테슬라와 아마존이라는 정보기술(IT) 빅테크 기업을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은 현재 각각 스페이스X와 블루오리진으로 ‘우주 산업’에서도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여기에 또 하나의 경쟁 분야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베이조스 창업자는 현재 미국의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의 소유주다. 머스크 CEO가 세계적 영향력을 지닌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트위터 인수를 완료하게 된다면 이번에는 두 사람이 ‘미디어 산업’에서 다시 한 번 맞붙게 되는 것이다.‘뉴스의 품격’ vs ‘모두의 공론장’베이조스 창업자가 약 2억5000만 달러(약 3000억원)에 워싱턴포스트를 인수한 것은 2013년이다. 100년이 넘은 오랜 역사를 자랑

    2022.05.19 06:00:04

    제프 베이조스와 엘론 머스크…이번엔 ‘언론 자유’ 두고 격돌
  • 엘론 머스크, 탁월한 기업가인가 터무니없는 쇼맨인가

    [이 주의 책]루디크러스에드워드 니더마이어 지음 | 이정란 역 | 빈티지하우스 | 1만8000원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006년 8월 2일 테슬라 블로그에 글을 하나 올렸다. “스포츠카를 만든다. 스포츠카의 수익으로 저렴한 자동차를 만든다. 그 수익으로 보다 저렴한 가격의 자동차를 만든다. 이렇게 차를 제작함과 동시에 배기가스 제로 옵션도 제공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테슬라와 머스크 CEO의 성공 신화의 시작이자 핵심이 된 이 글은 ‘톱시크릿 마스터플랜’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었다. 그리고 모두가 실패를 확신했던 전기자동차는 테슬라와 머스크 CEO에 의해 자동차 산업의 미래가 됐다. 그런데 머스크 CEO의 ‘톱시크릿 마스터플랜’은 정말 성공한 것일까. 이 책의 저자는 ‘스포츠카를 만든다’라는 첫 줄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거짓이라고 단언한다. 머스크 CEO와 테슬라는 성공한 척을 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물론 테슬라의 어두운 면에만 집중하는 것은 아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머스크 CEO와 테슬라가 기존의 자동차 산업과 문화를 성공적으로 바꿔 온 방식을 날카롭게 분석하며 테슬라가 자동차 산업을 다시 한 번 혁신 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도 말한다.미래를 위한 새로운 생각 마야 괴펠 저자 | 김희상 역 | 나무생각 | 1만5800원세계는 지금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 전환점)’를 지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들려오는 뉴스 그리고 우리 주변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보면 이미 얼마나 위험한 세계에 살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다. 한편에서는 요즘같이 편안한 세상이 이전에 없었던 것이 분명해 보이지만 또 다른 한편

    2021.10.01 06:00:01

    엘론 머스크, 탁월한 기업가인가 터무니없는 쇼맨인가
  • 엘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에 뛰어든 진짜 이유[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 씨티은행은 최근 보고서에서 비트코인이 티핑포인트에 와 있다고 밝혔다. 대기업들이 수용하고 국제 결제에 사용되든지 아니면 파열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붕괴될 수 있다는 경고야 새로울 것이 없기 때문에 이 전망의 방점은 주류화에 있다. 비슷한 시기에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 거래 창구를 다시 열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투자은행은 2018년 암호화폐 거래 창구를 오픈했지만 시장이 침체되자 폐쇄한 바 있다. 한...

    2021.03.09 07:03:01

    엘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에 뛰어든 진짜 이유[비트코인 A to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