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테슬라·아우디도 반했다” 전기차 시대 강자 노리는 한국앤컴퍼니그룹

    [컴퍼니]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를 계열사로 두고 있는 한국앤컴퍼니그룹(구 한국타이어그룹)은 81년의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한국앤컴퍼니그룹은 지속적인 기술 혁신으로 단계별 성장을 거듭해 세계 시장에 한국을 알리는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는 1941년 대한민국 최초의 자동차 타이어 회사로 시작해 2012년 한국타이어 인적 분할, 2021년 에너지 솔루션 계열사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합병 등 지속 성장을 위한 도전과 혁신을 이어 가는 중이다.특히 핵심 계열사인 한국타이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불확실한 경영 환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2020년 매출액 6조4540억원을 달성해 글로벌 타이어 기업 순위 7위에서 한 단계 상승한 6위에 오르며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보여줬다.또 2021년 3분기 누적 한국타이어의 매출액은 5조 2526억원으로 2020년 3분기 누적 대비 약 12% 늘어나기도 했다.2021년 원자재 가격 상승,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신차용 타이어(OE) 공급 감소, 선복 부족과 운임 상승 등 이슈로 타이어업계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선방한 실적이라는 평가다. 다만 2021년 4분기 총파업 등의 영향으로 11월, 12월 판매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고 이는 2022년 1분기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미래 전략 첫발…2022년 공격 M&A 예고한국앤컴퍼니그룹은 2022년 여전히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도 지속 성장을 위해 그룹의 미래 전략을 담은 ‘스트림(S.T.R.E.A.M)’을 기반으로 신성장 동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인수·합병(M&A)을 단행하고 핵심 계열사 한국타이어의 비즈니스 안정화 등

    2022.01.01 06:00:10

    “테슬라·아우디도 반했다” 전기차 시대 강자 노리는 한국앤컴퍼니그룹
  • 차 수리·견적 비교종합플랫폼 '카닥' 누적거래액 3000억 돌파

    자동차 수리 비교 견적부터 엔진오일 교환, 타이어 교체 등 자동차 관리를 종합적으로 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가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애프터 마켓’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카닥(대표 한현철)이 2013년 앱 출시 이래 통합 누적 거래액이 3,000억을 돌파했다고 9월 28일 밝혔다.[표 제공 = 카닥]그간 자동차 관리 분야는 오랫동안 자동차 오너와 서비스 공급자 사이에 정보 비대칭의 문제가 심각한 대표적인 레몬마켓이었다. 카닥은 지난 2013년부터 수요자와 공급자 간의 정보 비대칭이 가장 심한 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자동차 수리 시장에서 비교 견적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 8월 기준 앱 누적 다운로드 260만 건을 기록하며 국내 대표 자동차 애프터 마켓 플랫폼으로 성장했다.‘카닥’ 앱에서 자동차 파손 부위 사진을 찍어 올리면 5분 만에 평균 5~6군데의 인근 정비소 수리 견적을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카닥’ 앱 내에서 정비소와 상담도 가능하며 견적과 업체의 평점을 비교해 보고 소비자가 직접 최적의 업체를 선택할 수 있다. ‘카닥’을 통해 차량을 수리한 고객은 1년 무상 품질 보증서도 제공받을 수 있다.또한, ‘카닥’은 차량에 필수적인 관리 비용에 대해 합리적인 지출의 기준이 되겠다는 의지로 자사의 서비스들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 고객이 입력한 차량 정보에 맞춰 규격에 맞는 엔진 오일을 추천하고 추가 비용 없이 교체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는 차량 맞춤 타이어 교체서비스도 론칭할 예정이다.‘카닥’ 박예리 CSO(최고전략책임자)는 “그 동안 카닥에 축적된 고객 데

    2021.10.01 13:59:42

    차 수리·견적 비교종합플랫폼 '카닥' 누적거래액 3000억 돌파
  • 애플카 승부수는 AR 디스플레이?…자동차 디스플레이가 뜨는 이유 5

    [테크 트렌드]시장 조사 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2020년 9인치 이상 자동차 디스플레이 출하량은 전년 대비 22% 늘어난 3510만 대였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시장은 2016년 60억 달러(약 6조6228억원) 규모였으나 2019년 기준 82억 달러(약 9조511억원)로 커졌고 2023년엔 105억 달러(약 11조6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자동차 디스플레이는 자동차 사용자가 목적지로 이동하는 동안 끊임없이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고 입으로 말하며 사용하는 몇 안 되는 영역이다. 자동차 사용자의 주행 정보 관리, 차 관리, 영화 감상, 게임, 뉴스 청취, 도로 상황과 날씨 정보 파악, 업무 자료 리뷰, 영상 회의 등 모든 것이 자동차 디스플레이로부터 시작하고 끝난다. 자동차 사용자는 차 안에서 원하는 모든 것을 자동차 디스플레이를 통해 입력하고 확인하고 즐길 수 있다.자동차업계에선 이동하는 동안 자동차 사용자에게 탁월한 경험을 줄 수 있느냐가 새로운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자동차 사용자에게 다른 곳에서 누리지 못한, 느껴보지 못한 새롭고 유쾌한 경험을 줄 수 있느냐가 미래 차의 성공 포인트다. 이런 면에서 자동차 디스플레이는 미래 차 시대 핵심 경쟁력이요, 뜨는 사업이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시장의 현황과 미래 잠재력에 대해 살펴보자. 1. 사용자 만족을 좌우 자동차 디스플레이는 자동차 인테리어 디자인 시장의 무주공산이다. 클러스터, 차량용 정보 안내 디스플레이(CID : Center Information Display), 콕핏, 곡선 디스플레이, 밴더블 디스플레이, 투명 디스플레이, 비접촉식 디스플레이가 자동차에 적용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자동차 인테리어의 심미성·차별성·재미를 공략할 자동차 디스플

    2021.09.07 06:02:01

    애플카 승부수는 AR 디스플레이?…자동차 디스플레이가 뜨는 이유 5
  • 배터리 기업이 샅바 싸움에서 승리하는 핵심은 ‘전고체 배터리’

    [테크 트렌드]복숭아 농사를 지을 때는 가지치기가 생명이다. 큰 복숭아 열매 하나를 선택하고 주변의 작은 열매나 가지들을 과감히 정리해야 상품 가치가 있는 큰 복숭아를 얻을 수 있다. 큰 열매에 영양분이 집중되기 때문이다.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다.배터리 업체와 완성차 업체 간 주도권 싸움이 거세다. 배터리 업체가 이 경쟁에서 이기려면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선택하고 집중해야 한다. 가장 잘하는 분야의 경쟁력 극대화 우선1. 압도적인 배터리 기술력배터리 기술력이 ‘압도적’이어야 한다. 그냥 ‘좋은’ 수준이면 진다. 왜 그럴까. 첫째, 유럽 특허청에 따르면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의 국제 특허 국가별 비율은 일본이 54%, 미국이 18%, 한국이 12%다. 현재 상용화된 리튬 이온 배터리 최강자인 한국 배터리 업체도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 시장을 압도하려면 바짝 긴장해야 한다. 앞선 이들이 있다. 폭스바겐은 200개의 전고체 배터리 특허를 가진 미국 스타트업 퀀텀스케이프에 2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둘째,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중국에서 출시할 전기차에 중국 배터리를 탑재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시장 조사 기업 EV볼륨스닷컴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유럽과 중국이 각각 약 40%씩 양분하고 있다. 중국은 정부 차원에서 자국 전기차와 자국 배터리를 엄청나게 밀어주고 있다. 중국 출시 전기차는 중국 배터리를 탑재하라는 압력도 행사한다. 이 강력한 경쟁자를 제칠 한국 배터리 업체의 승부수는 단 하나다. 압도적인 기술력뿐이다. 가격에도, 물량에도, 정부 차원의 압박에도 끄떡없을 유일한 무기다.셋째, 지금 한국 배터리가 왕좌를 차

    2021.08.27 06:00:58

    배터리 기업이 샅바 싸움에서 승리하는 핵심은 ‘전고체 배터리’
  • [베스트 애널리스트-자동차]김준성 “현대차·기아 하반기 중 모빌리티 진전 보여줄 것”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김준성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자동차·타이어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선정됐다. 2013년부터 메리츠증권에 합류해 애널리스트 경력 13년 차다. 그가 맡고 있는 자동차·타이어 부문은 제조에서 서비스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동 수단을 넘어 모빌리티 데이터 디바이스로의 전환이 진행 중인 자동차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이를 공유하는 것이 목표다.김 애널리스트는 “기술의 변화가 만들어 내고 있는 산업의 비즈니스 모델 변화, 기업 가치 평가 방법의 변화에 대해 깊이 있게 연구하고 있다”며 “기술 진화의 속도가 인간의 인지 능력 향상 속도보다 빨라지고 있는 최근에 기술 진화 속도에 발맞춰 더 열심히 시장의 변화를 해석하고 대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김 애널리스트는 올해 하반기 자동차 업종 전망으로 모빌리티 시장의 도래에 대한 가시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모빌리티 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 확대, 협업 전개, 기술 확보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김 애널리스트가 뽑은 최선호 종목은 현대차·기아다. 그는 “초과 수요의 영업 환경과 성공적 신차 효과를 통해 실적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는 현대차·기아 등 두 완성차 업체들이 하반기 중 모빌리티와 관련된 진전을 보여 주며 기업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시장의 시선은 기존의 비즈니스인 차량 판매가 아닌 모빌리티 시장에서 성장할 기술 진전 업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현대차·기아의 점진적 가치 평가 프레임 전환이 기대된다&rd

    2021.07.15 06:23:02

    [베스트 애널리스트-자동차]김준성 “현대차·기아 하반기 중 모빌리티 진전 보여줄 것”
  • '람보르기니 타고 옷 배송'…세계 사로잡은 토종 문화 브랜드 '피치스'

    [스페셜 리포트] 피치스 브랜드명은 미국 젊은이들이 멋지게 튜닝한 자동차 뒤태를 보고 ‘복숭아’라고 부르는 것에서 유래됐다 피치스(Peaches)는 자동차 문화의 성지로 불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시작된 ‘스트리트 카 컬처(street car culture)’ 기반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콘텐츠·영상·패션·음악 등 다양한 사업을 하며 글로벌 브랜드...

    2021.05.25 06:50:02

    '람보르기니 타고 옷 배송'…세계 사로잡은 토종 문화 브랜드 '피치스'
  • '10년 공급과잉 끝났다'…부활 신호탄 쏜 자동차 산업

    [스페셜 리포트] 자동차 산업이 부활하고 있다. 신차가 발표되면 사전 계약이 1만 대가 넘고 차량 수령까지 짧게는 6개월, 길게는 1년까지 기다려야 한다. 늘어나는 소비자 수요에 생산 기업의 공급 물량이 따라가지 못해서다. 차량에 사용되는 반도체를 구하지 못해 생산 라인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원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자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해 올해 생산 예정 대수를 크게 줄여서다. 지난해 ...

    2021.05.03 09:06:47

    '10년 공급과잉 끝났다'…부활 신호탄 쏜 자동차 산업
  • [2021 한국브랜드선호도1위] 티나인, 프리미엄 자동차 썬팅 필름

    주식회사 엘와이홀딩스의 자동차 썬팅 필름 브랜드 티나인이 30일 공표된 ‘2021 한국브랜드선호도1위’에서 산업(자동차필름) 부문 1위로 등극했다. 티나인은 9가지 핵심 기술력이 반영된 프리미엄 자동차 썬팅 필름 브랜드다. 이를 론칭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주식회사 엘와이홀딩스는 다양한 자동차 관리 용품(유리막 코팅제, 언더 코팅제, 썬팅 필름 등)을 전문적으로 제조·유통하는 기업이다. 티나인의 자동차 썬...

    2021.03.30 10:00:59

    [2021 한국브랜드선호도1위] 티나인, 프리미엄 자동차 썬팅 필름
  • [2021 한국브랜드선호도1위] 카동, 자동차 다이렉트 금융 서비스의 리더

    자동차 금융의 다이렉트 시대를 연 카동이 30일 공표된 ‘2021 한국브랜드선호도1위’에서 서비스(자동차금융플랫폼) 부문 1위로 등극했다. 주식회사 카동(Cardong)은 이미 10여 년 전 ‘다이렉트 오토’라는 이름으로 자동차 다이렉트 금융 서비스 사업을 시작한 기업으로, 업계 리더답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동차 다이렉트 금융은 소비자가 영업 사원을 거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직접 자동...

    2021.03.30 10:00:51

    [2021 한국브랜드선호도1위] 카동, 자동차 다이렉트 금융 서비스의 리더
  • “제조 현장에서 AI 활용, 작은 문제부터 시작하세요”

    [HELLO AI] 이경전이 만난 AI 프런티어⑬-윤성호·이재혁 마키나락스 대표 제조업 혁신에는 인공지능(AI)이 빠질 수 없다. 산업 현장에서 생산 장비 운영을 최적화하고 공정 자동화를 달성하면서 효율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현장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활용해 장비의 고장을 예측하기도 한다. 마키나락스는 서울과 미국 실리콘밸리에 사무소를 둔 스타트업으로, 산업용 AI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에서 제조업 특화 AI 데이터...

    2021.02.26 08:04:04

    “제조 현장에서 AI 활용, 작은 문제부터 시작하세요”
  • 코스피 상승 결국 IT·자동차 대형주에 달려 있다

    [머니 인사이트] 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있다. 기존의 경험치로 주가를 판단하기는 쉽지 않다. 강한 상승을 이끄는 주인공은 개인 투자자다. 2001년부터 2019년까지 마이너스 44조원을 한 번에 넘어 2020년에만 64조원어치를 순매수했고 2021년 1월엔 더 가속화하고 있다. 1월 한 달에 벌써 16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다양한 산식에 의해 추가 순매수 규모를 제시하고 있지만 그 누구도 정답을 알 수 없다. 개인 유동성의 힘이 주가 상승...

    2021.02.02 07:36:19

    코스피 상승 결국 IT·자동차 대형주에 달려 있다
  • [Car] SUV, 럭셔리를 품다

    올해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 (SUV)의 질주는 거침이 없어 보인다. '세계의 공장'에서 '시장'으로 거듭난 중국은 SUV 판매에 날개를 달았고, 국내에서도 SUV 시장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춰 최근 고급 세단 못지않은 럭셔리 SUV 신차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드라이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레저용 차량인 RV와 다목적 차량인 MPV에 속하는 SUV는 차량에 별다른 개조를 하지 않아도 비포장도로와 같은 험한 길을 달리는 ...

    2016.06.07 14:04:32

    [Car] SUV, 럭셔리를 품다
  • '시간당 97대' 현대자동차 중국 신화 이끈다

    중국 베이징 도심에서 버스로 1시간가량 달려 외곽에 자리한 베이징시 순이구 양전개발구 지역으로 향했다. 베이징 도심과는 확연히 다른 시골 풍경. 하지만 조금 더 들어가자 깨끗한 공장 건물들이 줄지어 들어서 있는 공단 지역이 나타났다. 이곳에 도착해 한 건물 안에 들어가자 ‘치익치익’ 하는 소리와 함께 거대한 프레스기가 철판을 종이처럼 잘라낸다. 이 철판이 길게 늘어선 컨베이어 벨트 위를 지나가자 어느새 자동차 문짝 모양으...

    2016.05.09 00:00:00

    '시간당 97대' 현대자동차 중국 신화 이끈다
  • 정몽구 회장의 12년 집념 '친환경차 독자 개발'

    “우리도 제대로 된 친환경차 한번 만들어 봅시다.” 2004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친환경차 개발 선언이다. 실현 가능성은 낮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당시 현대차는 친환경차에 대한 기술이 전무했던 상황이었다. 친환경차를 만들기 위해서는 연료전지·모터·배터리·제어기 등 핵심 부품 기술이 필수였지만 당시 현대차에는 그 어느 것 하나 제대로 개발해 놓은 것이 없었다. 이 때문에...

    2016.04.26 00:00:00

    정몽구 회장의 12년 집념 '친환경차 독자 개발'
  • 중고차 거래량 '역대 최고'…대기업이 바꿔 놓은 시장 판도

    경기 침체 때문일까. 중고차 거래량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 1~2월 중고차 거래액은 총 57만2599대를 기록했다. 같은 달로 보면 역대 최고치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09년 196만 대였던 중고차 거래 대수는 2012년 328만 대, 2013년 330만 대, 2014년 340만 대, 2015년 366만 대로 최근 5년간 성장세를 이어 오고 있다. 이런 규모는 지난해 기준 신차 시장(169만 대)의 약 2배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30조원...

    2016.04.18 00:00:00

    중고차 거래량 '역대 최고'…대기업이 바꿔 놓은 시장 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