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디터 노트]자산관리 비단 주머니

    2021년을 한 달 정도 남겨둔 11월의 어느 하루. 여전히 저는 바쁘게 집을 나서는 중에도 마스크를 허둥지둥 찾아 얼굴의 반을 가립니다. 덕분에 아침 면도의 완성도는 약간 부족해도 용서가 되고, 길을 가다가 아는 사람을 무심코 지나쳐도 마스크 때문이라는 핑계를 댈 수 있게 됐죠.2년여를 끌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동거. 얻은 건 ‘마스크’고, 잃은 건 이전의 ‘일상’이라는 말이 있죠. 새롭게 시작될 2022년에는 조금 나아지려나요. 여전히 불확실하지만 희망을 놓아버리기에는 참아 온 시간이 다소 억울합니다.길게 이어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은 자산관리 측면에서도 희비를 교차시킵니다. 서울 중심가에 텅텅 빈 상가들을 보면 대한민국이 금방 쓰러질 듯 위태로워 보이다가도 주변에 주식과 부동산으로 재미를 봤다는 사람을 만나게 될 때면 경제 위기라는 말은 다른 나라 이야기 같기도 하죠.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21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상황에서도 부자들이 상당 폭 늘었습니다. 금융 자산 10억 원 이상을 부자의 기준으로 했을 때 2019년 말(35만4000명)보다 무려 3만9000명(10.9%) 증가했습니다.이들이 보유한 금융 자산은 전년 대비 21.6% 늘어난 2618조 원이었는데, 선호했던 금융투자 자산으로 부자 10명 중 4명 정도가 ‘주식’을 꼽았다고 합니다. 이들의 총자산은 부동산 자산이 59%, 금융 자산이 36.6%로 구성돼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다가올 2022년에도 결국 ‘주식’이 답일까요. 하지만 누구도 이에 대해 쉽게 답하지 못할 겁니다.고사성어에 ‘금낭묘계(錦囊妙計)’라는 말이 있습니다. 나관중의 소설 <

    2021.11.29 09:40:05

    [에디터 노트]자산관리 비단 주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