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pecia] 삼성증권 “SNI, 뉴리치 맞춤형 토털 자산관리 서비스로 성장 지속”

    삼성증권 SNI(Success & Investment)가 3000명 고객과 100조원 자산규모로 초고액자산가서비스 브랜드로 발돋움하고 있다. SNI는 2010년 오픈 당시에 SNI호텔신라, SNI강남파이낸스센터 등 3개 전담 점포 체제로 시작했지만 지난 10년간 업계 1위를 유지하며 현재는 전국 70여개 지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정도로 규모를 키웠다.SNI는 올해 초 뉴리치 전담조직인 ‘The SNI 센터(Center)’를 오픈하며 시장의 이목을 끌었다.‘The SNI 센터’는 올해 국내 최초 스타트업 단계별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뉴리치 전담조직으로 지난 10월 말까지 2조4000억 원의 자산을 유치했다. 스타트업의 초기 위동성 공급자(LP) 역할부터 구주 유통, 기업공개(IPO)까지 일련의 자금 펀딩 과정에 도움을 주고, 대주주의 비상장주식을 담보로 하는 대출 서비스를 비롯해 임직원의 스톡옵션, 스톡그랜트 설계와 실행까지 스타트업이 필요로 하는 임직원 보상과 관리에 관한 솔루션을 제공한다.삼성증권은 2020년 7월 론칭한 패밀리오피스 사업이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거듭하며 올해 신규 유치 자산만 1조 원을 훌쩍 넘으며 선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패밀리오피스는 IB와 리서치, 투자 전략, 부동산 세무 등의 각 분야 전문가 55명이 가문의 니즈에 따라 전담 커미티로 구성해 가문 자산의 최적 운영 방안을 제공한다. 또한 기관들만 가입했던 사모 투자 상품에 기관과 같은 대우를 받으며 투자를 할수 있도록 하고, 삼성증권이 투자하는 상품에도 가입할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SNI는 30억원 이상 고객에게는 주요 세무정보를 월 1회 제공하고, 고객 상황에 따른 종합컨설팅을 제공한다. 종합컨설팅은 금융투자와 전담세

    2022.11.30 12:44:20

    [Specia] 삼성증권 “SNI, 뉴리치 맞춤형 토털 자산관리 서비스로 성장 지속”
  • [Special] 하나은행 “하나원큐 앱 서비스 집중…디지털PB센터 확대 운영”

    하나은행 WM자산관리본부는 올해 단순한 상품 판매 중심의 자산관리에서 벗어나 포트폴리오 중심의 자산관리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던 한 해 였다.올 초에는 디지털 애자일 조직을 구성해 하나원큐 애플리케이션에 산재해 있던 자산관리 서비스를 한군데로 모은 하나원큐 앱의 ‘하나 합’ 서비스를 통해 비대면으로 자산의 진단부터 처방까지 원스톱으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자산관리와 관련된 다양한 상품 조직을 한군데로 모아 상품 및 서비스가 포트폴리오 중심으로 제공된다. 자산관리 부문의 영업 평가 부분도 개선해 포트폴리오 중심의 자산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개편했다.디지털PB 조직도 신설했다. 동시에 VIP 고객들에게 기존의 PB 채널을 통해 제공받았던 상담 외에도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편리하게 비대면 상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내년에도 고객이 만족하는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 하나은행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또 고객별로 차별화된 서비스와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한편 영리치와 CEO 등의 고객들에게는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포트폴리오 중심의 자산관리를 위해 조직과 제도를 개선한다는 계획이다.고액자산가를 위한 채널인 클럽원(Club1) 점포는 현재 삼성동과 한남동 2개 점포이지만 내년에는 이보다 규모를 키울 예정이다. 올해 출시한 디지털PB센터도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이외에 하나은행은 그룹 내 자산관리 전문가들이 직접 대학생과 사회 초년생을 대상으로 금융 지식을 전달해주는 ‘MZ meet up 세미나’를 코트라, 삼성전자, 광운대,

    2022.11.29 16:19:03

    [Special] 하나은행 “하나원큐 앱 서비스 집중…디지털PB센터 확대 운영”
  • [WM 써머리] 1인 가구, 소비보다 저축 늘렸다…10명 중 4명은 'N잡러' 外

    1인 가구가 소비에 치중할 것이라는 인식을 깨고 저축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2가지 이상의 직업을 가진 ‘N잡러’로 나타났다.KB금융 경영연구소는 ‘2022년 한국 1인 가구 보고서’를 발간해 1인 가구의 생활·환경, 소비·지출 및 저축·투자 등에 대해 분석했다. 한국 1인 가구는 2021년 720만 가구로 사상 최초로 700만 가구를 돌파하며 전체 가구에서 가장 큰 비중(33.4%)을 차지했고 이는 한국의 전통적인 가족 형태였던 4인 이상 가구(400만 가구)의 1.8배 수준에 달했다.1인 가구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4%로 5년 전인 2016년(27.9%)보다 5.5%포인트 늘었고, 4인 이상 가구(2016년 24.5%)는 5.7%포인트 감소한 18.8%를 차지했다.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욜로(YOLO)’의 가치관을 갖고 저축 대신 소비를 많이 할 것이라는 인식과는 달리, 실제로는 올해 1인 가구의 월 소득 중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감소하고 저축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똑똑한 재정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1인 가구는 장래 위험(risk)에 대한 대비에 관심이 적을 것이라는 인식과는 달리 실제 조사 결과 1인 가구는 위험 대비를 위해 ‘보험 가입은 필수’라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조사 대상 1인 가구 중 보험에 가입한 비율은 88.7%로 지난 2020년 조사 당시 75.3% 대비 13.4%p 증가했다.개인연금도 보험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가입률도 낮고 관심도 없을 것이라는 인식과는 대조적으로, 현재 노후를 준비 중인 1인 가구의 경우 ‘개인연금에 대한 이해가 높고 가입이 필수’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절반(48.2%)에 가까웠다.반면 노후 준비에 대한 ‘계획

    2022.10.28 13:00:55

    [WM 써머리] 1인 가구, 소비보다 저축 늘렸다…10명 중 4명은 'N잡러' 外
  • [WM 리더] 임찬희 부행장 “기업 자산관리 차별화…WM·영업점 시너지↑”

    IBK기업은행 자산관리그룹이 새롭게 출범한 지 3년이 지났다. 중소기업금융 특화 은행이라는 인식에도 불구하고 기업은행 자산관리그룹은 지난 3년간 고객의 특수성을 활용해 자산관리 시장에서 높은 궤도로 올라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단기간에 자산관리그룹이 자리를 잡게 된 중심에는 임찬희 부행장(자산관리그룹장)이 있었다. 2020년 9월부터 3년째 자산관리그룹을 이끌고 있는 임 그룹장을 한경 머니가 만났다.“투자상품부서와 WM센터가 유기적으로 협업해 자산관리 서비스 효과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중소기업 금융의 강점을 활용한 IBK형 자산관리가 시장에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IBK기업은행 자산관리그룹은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고객의 특수성을 감안한 ‘허브앤스포크(Hub&Spoke)’ 전략으로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임찬희 IBK기업은행 자산관리그룹장은 2020년 9월부터 자산관리그룹을 이끌면서 중소기업 특화 은행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자산관리 부문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임 부행장이 지난 2020년 하반기에 Hub&Spoke 전략을 시행한 이후 기업은행 WM센터의 관리 자산은 48%가 늘었고, 총수신 5억 원 이상 고객 수도 43% 증가하며 자산관리 부문의 성장을 이끌었다. 개인고객이 많은 시중은행들은 한정된 자산관리 전문 인력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소수의 WM센터로 자산가 고객을 집중 관리하는 반면, 기업은행 자산관리그룹은 주요 고객인 중소기업과 중소기업 CEO가 기업금융을 거래하는 영업점에서 수준 높은 자산관리를 동시에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WM센터가 중심이 돼 인근 영업점의 자산관리

    2022.09.27 08:50:02

    [WM 리더] 임찬희 부행장 “기업 자산관리 차별화…WM·영업점 시너지↑”
  • [big story] 조홍래 쿼터백운용 대표 “개인 재테크 돕는 플랫폼 될 것…연금 시장 공략”

    디지털 자산관리의 숨은 강자들 ②조홍래 쿼터백 자산운용 대표 인터뷰주식 시장이 연일 폭락하고 자산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요즘 자산관리를 위해 금융사들마다 프라이빗 뱅킹(PB)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안갯속 시장에서 수익률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기는 쉽지 않다. 이러한 시장 분위기에서도 1세대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인 쿼터백은 낙폭을 방어하며 비교적 양호한 성과로 주목받고 있다.조홍래 쿼터백 자산운용 대표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안정적인 안정형부터 공격적인 공격투자형까지 경쟁 업체에 비해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쿼터백은 ‘큐비스(QBIS)’를 통해 6개의 테마형 EMP(ETF Managed Portfolio) 펀드를 선보이고 있다.큐비스는 데이터 수집과 환경 분석, 자산 분석, 전략 수립, 투자 실행 등 다섯 가지 방식의 자산관리 서비스와 메가트렌드에 투자할 수 있는 비대면 일임 테마형 투자 서비스도 제공한다. 큐비스는 고액자산가와 기관만이 사용할 수 있었던 자산관리 서비스를 일반 대중들도 누릴 수 있도록 제공한다. 월 최소 1회 이상의 자동 리밸런싱으로 진행되며 1%도 안 되는 업계 최저 수준의 보수를 취해 저렴한 비용이 눈길을 끈다.쿼터백은 가격 및 성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여러 기관들의 신임을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쿼터백의 누적 제휴기관은 23곳, 총 누적 자산관리액은 4530억 원 규모에 달한다. 쿼터백은 마이데이터 시행으로 자산관리 솔루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 올해 2월에는 신한금융그룹의 SI로부터 1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신한라이프, 키움투자자산운용 등 20개 넘는 금융기관 자금을 운용하고

    2022.07.27 06:04:02

    [big story] 조홍래 쿼터백운용 대표 “개인 재테크 돕는 플랫폼 될 것…연금 시장 공략”
  • [Big Story] 금융권, 패밀리오피스 ‘격전’…눈길 끈 차별화 전략은

    금융 회사들이 차별화된 패밀리오피스(family office)를 내세우며 경쟁 모드에 돌입했다. 고객 선점을 위해 금융서비스와 비금융서비스 전반을 아우르며 고객 초밀착 컨시어지 서비스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패밀리오피스는 종합자산관리 서비스의 끝판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산관리 격전지가 된 금융권들의 패밀리오피스를 들여다봤다.유동성을 조이는 긴축시계가 빨라지고, 부의 재편이 본격화되고 있다. 유동성으로 자산을 불린 부자들을 고객으로 맞은 금융권들은 차별화된 자산괸리(WM) 서비스 경쟁에 나서고 있다. 그런 가운데 금융서비스와 비금융서비스를 아우르는 토털 개념의 패밀리오피스 서비스가 최근 금융권에서 화두가 되기 시작했다. 실제 가문 승계를 위한 상속·증여 수요를 넘어 금융과 비금융 자산관리 전반의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들이 많아지고 있어 금융 회사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금융사 패밀리오피스, 토털 자산관리·개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패밀리오피스는 홀세일과 리테일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비즈니스다.”금융권의 한 WM본부 임원은 최근 격전지가 된 패밀리오피스에 대해 한마디로 이같이 말했다.그동안 자산가들의 은퇴로 상속·증여 서비스에 국한됐다면 최근에는 기업과 개인을 넘나드는 종합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로 개념이 확대되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변동성이 커진 금융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자산관리 전략과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로 상속·증여에 대한 복잡한 세금 문제를 해결하려면 이원화(two track)가 아닌 원스톱 자산관리 서비스 케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이 같은 분위기 때문에 각 사의 WM본부에

    2022.06.28 07:00:03

    [Big Story] 금융권, 패밀리오피스 ‘격전’…눈길 끈 차별화 전략은
  • [Special] 2022 베스트 PB 센터

    올해 한경 머니가 실시한 ‘2022 베스트 PB센터’ 설문조사는 급변한 국내외 정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글로벌 긴축 이슈와 인플레이션 고착화 우려, 오미크론 변이 폭증과 맞물려 올해 급부상한 러시아·우크라이나의 지정학 리스크 여파 등으로 자산 시장의 불확실성은 고조되는 모양새다.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자산관리 서비스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해 ‘자산관리(WM) 명가’로 선정된 베스트 PB센터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고품질의 서비스로 중무장하며 고객의 신뢰를 얻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2022 베스트 PB센터 설문조사는 국내 금융사 30여 곳의 WM 부문 74명의 자산관리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설문의 공정성을 위해 자사의 순위 기입은 배제토록 했다. 설문 분석은 여론·시장조사 업체인 글로벌리서치가 맡았다.글 이미경·정초원 기자 /사진 김기남·이승재 기자

    2022.03.28 09:00:06

    [Special] 2022 베스트 PB 센터
  • 일본, 서비스 형 ‘디지털 화폐’ 첫 시험 발행

    FINTECH NEWS 편집자 주 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일본 주요 은행과 대기업 등 74곳이 참여하는 협의체인 ‘디지털화폐포럼(Digital Currency Forum)’이 디지털 화폐인 ‘DCJPY(가칭)’를 시험 발행하고 이르면 2022년 하반기에 실용화한다는 계획이다.일본 디지털화폐포럼에 따르면 참여 기업에는 일본의 메가뱅크 미쓰비시(UFJ)은행, 미즈호은행 등 금융기관과 일본을 대표하는 통신사업자인 NTT그룹, JR동일본(철도), 일부 지방자치단체 등이 포함됐다.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DCJPY’는 은행 예금을 기초로 발행되며 기업 간 송금과 결제, 전력 거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제적으로 실험이 진행될 예정이다.이처럼 대기업이 적극적으로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려는 데는 기존 기업 간 결제의 비효율성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다.일본은 기업 간 거래에서 은행을 통한 송금 등을 온라인으로 간소화했지만 여전히 디지털화가 크게 뒤처져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거래 이후 실제 현금의 인출까지 많은 기간이 소요되고, 기업의 자금 회전과 운용에 대한 어려움이 가중되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디지털화폐포럼은 ‘DCJPY’를 ‘엔화 기준, 민간이 발행하는 2층 구조를 가진 디지털 화폐’라고 정의했다. 또한 이는 ‘서비스형 결제(Digital Payment as a Service)’를 위한 출발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디지털화폐포럼 관계자는 “‘DCJPY’가 현재 세계 각국에서 선보이거나 준비하고 있는 스테이블 코인(Stablecoin)이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화폐(Central Bank Digi

    2021.12.27 12:35:48

    일본, 서비스 형 ‘디지털 화폐’ 첫 시험 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