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위드 코로나’는 자영업자를 구할 수 있을까…영국 상황 살펴보니

    [비즈니스 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우리 사회 곳곳에 상흔을 남기고 있다. 그중 가장 치명적인 상처를 입은 이들은 바로 ‘자영업자’들이다. 텅텅 빈 거리에 손님들의 발걸음이 뚝 끊겼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어지며 소비 심리 또한 꽁꽁 얼어붙었다. 정부는 이르면 10월 말 혹은 11월부터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여전히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일상으로의 회복’에 대한 우려 또한 높은 게 사실이다. 위드 코로나 논란의 핵심은 결국 자영업자들의 생존과 영업권 보장에 대한 문제다. 위드 코로나가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줄여줄 수 있을까. 지난 9월 위드 코로나 두 달째를 맞고 있는 영국의 자영업자들을 만나 그 실마리를 찾아봤다.영국, 음식점·펍 등 서비스 산업이 성장세 주도영국 정부는 지난 7월 높은 백신 접종률을 토대로 ‘자유의 날’을 선언하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방역 봉쇄를 풀었다. 지난 4월 미용실과 체육관 등의 문을 오픈하고 지난 5월 레스토랑·펍·카페 등의 실내 영업 제한을 풀었던 영국 정부는 지난 7월을 기점으로 모든 모임 제한과 영업 시설 운영 제한 또한 해제했다. 이와 함께 실외뿐만 아니라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를 없앴다.영국 정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는 경제적인 이유가 컸다. 지난해 영국은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었다. 영국 통계청(ONS)의 발표에 따르면 첫째 락다운이 진행된 지난해 4월 영국의 국내총생산(GDP)은 25% 하락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치가 이어지면서 가계 소비가 급감한 영향이었

    2021.10.12 06:02:35

    ‘위드 코로나’는 자영업자를 구할 수 있을까…영국 상황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