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천대, ‘자율분야선택제’로 올해도 교수 78명 초빙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이수완 대학생 기자] 가천대가 지난해 시행한 ‘자율분야선택제’로 올해도 78명의 교수를 뽑는다.자율분야선택제는 국내대학 최초로 가천대가 시도한 제도다. 일반적인 교수 채용제도는 아무리 유능한 지원자라도 해당 대학의 학과 수요와 세부 전공에 맞지 않으면 채용될 수 없었다. 대학이 초빙 대상 학과와 분야(세부 전공)를 지정해 공모하고 희망자가 해당 분야에 지원해야만 교수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가천대는 그 장벽을 허물고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우수한 교수를 확보하기 위해 자율분야선택제를 도입했다.자율분야선택제란 교수 채용지원자의 전공과는 관계없이 빼어난 연구 실적과 경력을 갖추고 있으면 교수로서 강단에 설 자격을 주는 제도다. 지난해 54명 선발에 1274명이 지원할 만큼 화제가 됐다. 가천대 관계자는 “가천대는 디지털 시대로 전환되는 세상 속에서 도태되지 않고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신지식으로 무장한 교수를 많이 선발하기 위해 대규모 채용을 계획하게 됐다”며 “교수의 경쟁력이 곧 대학의 경쟁력이고 학생들의 경쟁력이라는 판단에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약학대학 배문형 교수 역시 이 제도를 통해 임용됐다. 배 교수는 하버드 의대와 공동으로 수행한 연구에서 특정 인간 장내미생물로부터 장내 면역반응 항상성을 유도하는 인지질의 구조를 새롭게 규명했다. 작용 기전을 성공적으로 밝혀내며 세계적 과학 저널인 ‘네이처( Nature, IF:69.504)’에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가천대는 올해 경영대학, 공과대학, 바이오 나노 대학, IT융합 대학, 의과대학, 약학대학, 간호대학 등 7개의 단과대

    2022.09.27 21:05:54

    가천대, ‘자율분야선택제’로 올해도 교수 78명 초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