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케이뱅크, 작년 순익 224억...첫 흑자 달성

    2020~2021년 재무실적/자료 제공 : 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출범 이후 첫 연간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케이뱅크는 지난해 잠정으로 22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고 3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3배 이상의 가파른 고객 증가에 따른 외형 성장이 흑자전환의 핵심 요소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고객 수는 1년새 219만명에서 717만명으로 약 500만명이 늘었다. 이에 따라 수신 잔액은 2020년 말 3조7500억원에서 2021년 말 11조3200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신규모는 2조9900억원에서 7조900억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케이뱅크의 연간 순이자 이익은 1천980억원으로, 464억원을 기록한 2020년 대비 327% 급증했다. 비이자이익 역시 제휴 활성화 등에 힘입어 2020년 102억원 손실에서 지난해 196억원 흑자로 돌아섰다.여신 상품으로는 100%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이 출시 1년여만에 누적 취급액 1조원을 돌파하면서 자산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지난해 9월 출시한 전세 및 청년전세 대출도 4개월만에 2000억원을 넘어섰다. 이익 증가와 더불어 경영효율성도 대폭 개선됐다. 2020년 300%를 넘었던 CIR(영업이익경비율)이 지난해 말 61%까지 낮아졌다. CIR은 금융회사의 영업이익 대비 판매관리비를 비교하는 지표로, 수치가 낮을수록 생산성과 경영 효율성이 높다는 의미다.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지난해는 예대 비즈니스를 본 궤도에 안착시키는 동시에 경영 효율성을 개선해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며 "올해는 이를 토대로 디지털금융플랫폼 도약에 더욱 속도를 내는 한편, 성공적인 IPO를 위한 준비에도 총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말했다.이미경 기자 esit917@han

    2022.02.03 14:08:55

    케이뱅크, 작년 순익 224억...첫 흑자 달성
  • KB금융, 3년 만에 신한금융 제치고 '리딩뱅크' 탈환

    KB금융이 3년 만에 리딩뱅크를 탈환했다. KB금융은 지난해 순이익 3조4552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저금리로 수익성은 악화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기업과 가계 대출이 증가하자 이자 이익이 늘었다. 비은행 부문은 개인투자자들의 주식거래 수수료가 급증하며 순수수료 이익이 크게 늘었다. 4분기 희망퇴직 인원 증가로 2490억원의 비용이 발생했지만, 지난해 3분기 푸르덴셜생명 인수합병(M&A)에서...

    2021.02.09 08:30:05

    KB금융, 3년 만에 신한금융 제치고 '리딩뱅크' 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