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플래시메모리카드 삼성전자 전량 공급

    바른전자는 삼성전자 사내 벤처 1호로 시작, 98년 2월 분사해 설립된 회사다. 최완균 현 사장을 비롯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패키징 기술 연구진 출신 4명이 주축이 돼 창립했다. '반도체 패키지 전문 벤처'를 표방하는 회사로 메모리카드와 스마트카드가 주요 생산품이다. 반도체의 기술분야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뉘는데 칩 설계와 웨이퍼 가공, 패키징으로 분류된다. 이 회사가 맡고 있는 것은 패키징, 다시 말해 조립공정이다. “디지털 제품이 점차 고용량 ...

    2006.08.30 11:54:58

  • 기술주, 이익모멘텀 감소현상 뚜렷

    최근 들어 미국 GDP 성장률에 대한 시장의 판단이 달라지고 있다. 불과 2주 전의 주요 증권사 경제전망치의 경우 4분기 3%대의 성장을 기록한 이후 내년 1분기에 1~2%의 저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최근 수정치에서는 올 4분기 1%대의 저성장으로 오히려 한 템포 빠르게 적용될 가능성이 높은 쪽으로 바뀌고 있다. 즉 향후 경기의 바닥을 내년 1분기에서 올해 말로 한 분기 빠르게 적용시키고 있다. 따라서 이 시나리오에 의한다면 최...

    2006.08.30 11:54:58

  • 외국인 동향 변화조짐 보인다

    돌아가는 세상일을 보고 있으면 '좋을 때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영화 '친구'의 곽경택 감독이 그렇다. 무명의 감독으로 지내다가 '친구'라는 영화로 최고의 흥행을 기록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유오성 등 주연 배우들도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며 유명세를 탔다. 그런데 그것이 오히려 화가 됐다. 곽경택 감독은 유오성씨와 송사를 벌이고 있으며, 급기야 조직폭력배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심과 함께 구속까지 거론되는 상황에 이른 것이다....

    2006.08.30 11:54:58

  • 청약열기 거품 가능성 “단기투자는 금물”

    아파트 시장 과열에 따른 정부의 규제조치가 이어지면서 반사이익을 얻은 상품이 바로 주상복합아파트. 일반 아파트보다 비교적 규제로부터 자유로운데다 '역대 최고급 아파트'로 꼽히는 서울 도곡동 타워팰리스Ⅰ이 지난 10월부터 입주를 시작하면서 주상복합 인기는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부동산전문가들은 주상복합아파트 신규분양에 몰리는 청약열기가 '거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한다. 김희선 부동산114 상무는 “최근 분양되는 주상복합아파트에 단순...

    2006.08.30 11:54:57

  • 국내 / 해외

    [수신 내용 없음]

    2006.08.30 11:54:57

  • 홈시어터로 마니아 끌기 '인기만점'

    'DVD(Digital Versatile Disc)는 아직 대중화가 되지 않아서 대여점을 차리는 것은 시기상조다.' DVD에 대해 문외한이라면 이런 생각을 하기 쉽다. 하지만 지난 9월 서울 삼성동에서 DVD 대여전문점을 창업한 양홍용 사장(25)의 생각은 다르다. “대중화가 안된 것은 사실이지만 점점 DVD를 찾는 분이 증가하고 있어요. DVD에 맛을 들이면 비디오는 시시해지기 때문이죠. 화질도 훨씬 뛰어날뿐더러 자막지원과 소리지원 서비스도 ...

    2006.08.30 11:54:57

  • 대선 이후 강력한 주가반전 기대

    이제 곧 새로운 대통령이 탄생한다. 그래선지 12월 첫째주 중반부터 외국인들의 움직임이 뜸하다. 지난 11월만 해도 거래소에서 1조8,000억원이나 순매수를 보이며 마치 한국주식을 모두 살 듯이 덤벼들었음을 감안할 때 12월의 관망세는 뚜렷한 변화가 아닐 수 없다. 물론 외국인의 마음을 일일이 읽을 수 없겠지만 대체적으로 외국인의 태도변화는 대통령선거라는 변수를 의식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선거라는 변수가 있기에 그 결과를 확인하고 투...

    2006.08.30 11:54:57

  • 매수 늦추고 관망하는 것이 바람직

    현재 미국증시는 올해 4분기 실적을 예고하는 시즌에 돌입했다. 미국의 기업실적집계 전문회사인 퍼스트콜에 따르면 기업실적은 지난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6.9%의 이익증가율을 보인 데 이어 4분기에는 1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2분기 이후 3분기 연속 플러스 증가율을 기록할 것이란 점은 미국증시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해 왔다. 그런데 미국 기업실적을 분석하는 데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다. 실적은 3분기 연속 플러스 증가율을 기록하고 ...

    2006.08.30 11:54:57

  • 국내 / 해외

    [수신 내용 없음]

    2006.08.30 11:54:57

  • 거래량 감소하면 추격매수 자제해야

    파동원리는 추세방향으로 강하고 반대방향으로 약하다는 것이다. 추세방향이란 현재 주가가 움직이는 방향을 말한다. 주가가 상승할 때는 상승시 강하고 조정은 약하며, 주가가 하락세에서는 하락시 강하고 반등시 약하게 진행된다. 따라서 추세방향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어느 방향으로 강한 움직임이 나오는가를 중요하게 봐야 한다. 이것이 필자가 말하는 박자의 강약 포인트이다. 그런데 박자의 강약 포인트는 주가의 등락에 중점을 두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주가의 박자...

    2006.08.30 11:54:57

  • 주식형펀드, 주간수익률 플러스

    지난주(12월11~18일) 종합주가지수는 700선에서 별다른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은 비교적 높았다. 특히 '주식고편입'형 펀드는 주간수익률 0.36%(연환산 18.77%)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중순 이후 주식시장이 회복기미를 보이자 6개월 누적수익률 플러스를 기록하는 펀드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현대투신운용의 '현대근로자주식2- CH1' 펀드를 비롯해 SEI에셋의 세이고배당펀드 등이 그 주인공이다. 주식시장은 ...

    2006.08.30 11:54:57

  • 보수적 관점에서 시장에 접근해야

    최근 주식투자자들은 대선 이후 증시의 흐름에 대해 많은 궁금증을 갖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 물론 대선 이후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내년의 증시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 일시적으로 주가 상승 국면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주가 상승에 대한 해답은 궁극적으로는 경제 펀더멘털 측면의 변화에서 찾아야 한다. 현재 외부환경은 호재보다 악재가 많다. 미국은 이라크에 대해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며, 북한의 핵발전...

    2006.08.30 11:54:57

  • 용인 동백ㆍ파주 교하ㆍ화성 동탄 '주목'

    턱없이 오른 집값이 겨울 비수기에 접어들자 주춤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서울시내 아파트는 이미 평당 800만원 선을 넘어서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여전히 버거운 대상. 이를 감안, 부동산전문가들은 “실수요자는 2003년에 선보일 수도권 유망 분양 아파트에 주목하라”고 입을 모은다. 내년에 선보일 수도권 아파트 중 상당수는 서울까지 1시간 이내에 닿을 수 있고 택지개발지구로 지정ㆍ개발돼 교통망, 생활편의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있다. 게다가 발품을 들여 ...

    2006.08.30 11:54:57

  • 거래량 줄고 조정 진입 '재상승 가능성'

    거래량이 주가의 에너지이므로 주가가 하락세에 있다가 조정을 하고 상승할 때는 거래량이 크게 증가하게 된다. 만약 반등시에 거래량이 증가하지 않는다면 매물을 소화할 수 없기 때문에 단기 차익 실현매물 때문에 주가가 다시 하락하게 되고 이때 실망매물까지 가세하여 주가가 한 단계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 주가가 상승할 때 거래량이 증가하면 조정할 때 거래량은 감소해야 한다. 만약 단기적으로 상승한 다음에 조정시에 거래량이 증가하면 그 상승은 세력이 단...

    2006.08.30 11:54:57

  • 채권형 주간수익률 '플러스'

    지난주(12월4~11일) 주식시장은 종합주가지수 700선이 무너지는 등 좋지 못했다. 이에 최근 3주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던 주식형펀드의 주간수익률은 다시 마이너스로 주저앉았다. 특히 '주식고편입'형 펀드는 마이너스 4.34%로 손실폭이 컸다. 주식시장이 조정을 받자 채권금리는 하락세였다(채권가격상승). 예를 들어 국고채 3년물의 경우 주간하락률은 9bp(1bp=0.01%)에 달했다. 이에 채권형펀드의 수익률은 대체로 플러스를 기록했다.

    2006.08.30 11:5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