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헝다그룹부터 전력난까지…발목잡힌 중국 경제 성장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헝다그룹 사태로 수면 위에 떠오른 부동산 시장 침체에 이어 중국 전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전력난이 중국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최근 전력난으로 대규모 공장 가동 중단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하향 조정하고 있다. 중국의 전력난은 반도체 등 글로벌 공급망에도 상당한 위협으로 부상하고 있다. 중국 성장률 전망 일제히 하향골드만삭스는 9월 28일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기존 8.2%에서 7.8%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전력난으로 중국 산업군 가운데 40% 이상 영역에서 생산이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다. 골드만삭스는 “헝다그룹 위기를 불러온 부동산 정책과 탄소 제로 목표 등 정책 불확실성이 3분기 성장률을 1%포인트, 4분기에는 2%포인트 떨어뜨릴 것”이라고 내다봤다.노무라증권은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다.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를 감안할 때 더 내려갈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브루스 팡 차이나르네상스 애널리스트는 전력 부족으로 인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1~0.15%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차이나르네상스의 기존 전망치는 8.4%다. 중국 IB인 중국국제금융공사(CICC)도 이번 전력난 사태로 중국의 GDP 증가율이 3분기와 4분기에 0.1∼0.15%포인트 정도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맥쿼리와 알리안츠도 전력난 관련 분석을 반영해 성장률 전망치를 조정할 것이라고 이날 밝혔다.뱅크오브아메리카는 지난주 8.3%에서 8.0%로, 신용 평가 회사 피치는 8.4%에서 8.1%로 각각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내렸다. 정부의 부동산 가격 억제 정책

    2021.10.02 06:00:16

    헝다그룹부터 전력난까지…발목잡힌 중국 경제 성장 [글로벌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