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건강]전체 치아 재건하는 ‘전악 임플란트’의 유의점은

    65세가 되면 전 국민 건강보험으로 임플란트 2개와 전체 틀니 그리고 부분 틀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 결과 2019년 기준으로 임플란트는 약 58만 명이, 틀니는 약 28만5000여 명이 시술 받았다. 즉 한 해 87만 명에 이르는 환자가 임플란트와 틀니 시술을 받는다. 이는 국민건강보험 만의 통계로, 비보험 치료까지 따지면 실제 치료는 더욱 많이 이뤄지고 있다는 의미다.우리는 평소 치아와 구강 건강 관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하지만 시간에 흐름에 따라 나타나는 노화의 과정으로 일어나는 잇몸의 손실은 막을 수 없다. 잇몸의 손실은 치아의 탈락으로 이뤄진다. 결국 전체 치아가 없어 전체 임플란트 또는 전체 틀니를 하는 상황에까지 이르게 된다.이렇게 많은 수의 치아를 잃어버리게 되면 어떤 치료를 받을 수 있을까. 일단 생각할 수 있는 것은 과거에 많이 했던 전체 틀니다. 하지만 많은 잇몸뼈가 손실됐다면 틀니가 잇몸에 잘 유지되면서 효과적으로 음식을 씹기가 쉽지 않다. 평균적으로 전체 치아가 있는 것에 비해 아무리 잘 만들어진 틀니라고 하더라도 씹는 힘은 약 30%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비해 임플란트 치료는 전체 자연치 상태의 약 80~90% 이상으로 씹는 힘을 회복할 수 있다. 그래서 전체적인 건강만 허락된다면 틀니보다 전악 임플란트가 많이 선호된다. 전악 임플란트는 상악과 하악에 각각 8~12개의 임플란트를 심은 뒤 여기에 치아 머리가 여러 개 붙어 있는 보철물을 씌우는 방식이다.전체 임플란트의 가장 큰 문제는 오랫동안 잇몸병을 겪어 위턱이나 아래턱 모두 잇몸뼈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부족한 뼈의 양을 보강할 수 있도록 뼈 이식과 같은 시술을 먼저 진

    2022.08.16 08:22:03

    [건강]전체 치아 재건하는 ‘전악 임플란트’의 유의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