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스마트폰 접고 이 악문 LG전자, ‘전장’ 키워 사업 재편 성공할까

    [비즈니스 포커스]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이후 이른바 보상 소비가 끝나면서 소비재 수요가 줄고 있다. 여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공급망의 차질로 부품을 조달하는 것 역시 쉽지 않다. 정보기술(IT)업계에서 ‘잔치는 끝났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다.2분기는 부진한 성적이 예상되지만 더 먼 미래를 바라보면 새로운 성장 엔진을 가동해야 한다. LG그룹의 맏형 ‘LG전자’도 최근 굉장히 바빴다.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했고 동시에 회사의 정체성을 바꾸는 작업이 간단하지만은 않다. 아직 사업 재편의 성패를 말하는 것은 이르다. 하지만 일단 첫 성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9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던 전장 사업이다. 전장 사업은 올해 2분기 흑자 전환하면서 LG전자의 새로운 핵심 사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적자 사업 전장이 살아남은 이유LG전자는 7월 5일 전장 사업에서 올 상반기 8조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VS(전장 부품)사업본부는 최근 유럽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를 다수 보유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일본 메이저 완성차 업체의 5세대 이동통신(5G) 고성능 텔레매틱스 등을 잇달아 수주했다. LG전자 측은 “이러한 추세라면 수주 후 연내 사업화되는 프로젝트를 제외하고 올 연말까지 수주 잔액이 총 65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2013년 사업을 시작한 전장부품 사업은 사업 초기를 제외하면 올해 2분기 9년 만에 첫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차량용 반도체의 공급 부족이 완화되면서 자동차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들의 가동률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

    2022.07.12 06:00:10

    스마트폰 접고 이 악문 LG전자, ‘전장’ 키워 사업 재편 성공할까
  • 두산, 전기차 전장부품 해외 시장 공략나서

     (주)두산이 전기차에 사용되는 차세대 패턴드 플랫 케이블(PFC) 등 다양한 전장부품을 선보이고 해외 고객 확보에 나섰다.(주)두산은 6월 28일~30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는 ‘2022 유럽 배터리쇼(2022 Battery Show EU)’에 참가한다고 28일 밝혔다.이 전시회는 유럽 최대 규모로서 배터리 관련 제품과 솔루션을 소개하고, 쇼케이스 활동 등을 통해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자리다. 올해는 전기차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회사를 비롯해 배터리셀, 모듈, 팩 등과 관련된 550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가한다.(주)두산은 이번 전시회에서 △PFC △패턴 퓨즈(Pattern Fuse) △액티브 BBM(Bus Bar Module) △LCCS(Laminated Cell Contact System) 등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되는 차세대 부품 및 기술 솔루션을 소개한다.PFC는 전기차 배터리 최소 단위인 셀을 연결하는 소재다. 회로가 형성된 연성 동박 적층판(FCCL)에 절연 필름을 라미네이팅해 만들었다.PFC는 구리전선과 연성 인쇄 회로 기판(FPCB)의 단점을 보완한 제품으로, 구리전선에 비해 무게와 부피를 80%이상 감소시켜 배터리팩의 원가를 절감하고 자동차 주행거리를 늘렸다.FPCB의 길이를 극대화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롤투롤(Roll-to-Roll) 제조 공법을 개발해 전기차 전장 길이 3m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주)두산은 이러한 경쟁력을 인정받아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했다. 일본, 유럽, 북미 등 글로벌 완성차 기업에서 수주도 이어가고 있다.이 외에도 회로의 과전류를 방지하는 퓨즈를 내재화해 별도의 칩을 부착할 필요가 없는 패턴 퓨즈, 전선 자체에 전자 소자를 부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액티브 BBM, 부품 보호 케이스를 플라스틱 소재가 아닌 필름 소재로 바꾼 LCCS 등을 선보

    2022.06.28 11:53:49

    두산, 전기차 전장부품 해외 시장 공략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