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허 찌르는 北 도발에 “3축 체계만으론 안 된다”[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북한 핵·미사일 위협 방식이 갈수록 다양화·노골화하고 있다. 2023년 들어서만 새해 첫날부터 초대형 방사포를 쏘더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2차례, 순항 미사일 잠수함 발사, 미국 항공모함을 겨냥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이 잇따랐다. 지난해엔 극초음속 미사일에 8자형·파장 형태의 회피 기동을 선보였다. 모두 한국군이 구축 중인 ‘3축 체계’로 방어하기 어려운 방식이다. 특히 우려되는 것은 핵·미사일 실전 운용 능력을 과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3월 19일 전술탄도미사일(KN-23·이스칸데르)을 800m 표적 상공에서, 3월 22일 전략순항미사일을 600m 상공에서, 3월 27일 탄도미사일을 500m 상공에서 각각 핵 폭발 시험을 했다. 사실이라면 보통 심각한 일이 아니다. 전술핵은 폭발력이 보통 10~20kt(1kt은 TNT 1000톤 파괴력) 정도 된다. 미군이 1945년 8월 히로시마 상공 570m에서 터뜨린 16kt 규모의 원자폭탄은 사망자 14만 명을 낳았다. 전술핵이 서울시청 800m 위에서 터지면 사상자가 40만~50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20kt 규모의 핵폭탄이 서울 용산 상공 100m에서 폭발할 때는 사망자가 61만여 명, 부상자가 55만여 명에 달한다는 게 군 당국의 분석이다. 고공 핵폭발 방식의 전자기 충격파(EMP) 공격을 한다면 한국 전역의 전자 기기를 불능 상태로 만들고 군 지휘 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을 정도로 가공할 위력을 지녔다. ◆히로시마급 서울 상공에서 터지면 사상자 100만 명여기에 더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월 28일 “상상 초월의 핵무력이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돼야 한다”며 

    2023.04.03 08:46:25

    허 찌르는 北 도발에 “3축 체계만으론 안 된다”[홍영식의 정치판]
  • [해시태그 경제 용어] G20

    [해시태그 경제 용어]G20는 선진 7개국 정상회담(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그리고 신흥 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하는 국제기구다. G20 국가의 총인구는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에 해당한다. 세계 총생산의 90%와 국제 무역의 80%를 점유한다.1999년 12월 독일에서 첫 회의가 열린 이후 매년 정기적으로 회원국의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가 회담하다가 세계적 금융 위기 발생을 계기로 2008년부터 정상급 회의로 격상됐다. 제5차 정상회의는 2010년 11월 한국의 서울에서 개최되기도 했다. 제17차 G20 정상회의는 올해 11월 15~16일 이틀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렸다. ‘함께하는 회복, 보다 강한 회복’을 주제로 세계 식량·에너지 안보, 보건 등 국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식량·에너지 분야의 공조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 과도한 보호주의를 자제하고 불합리한 수출 조치가 없도록 G20 회원국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주최국인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도 개막식에서 “전 세계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엄청난 위기와 도전에 직면해 있고 식량과 에너지 공급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 “세상을 구하기 위해선 (국가들 간) 협업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2.11.19 06:00:05

    [해시태그 경제 용어] G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