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단순한 기술 개발 넘어선 ‘그 무엇’이 꼭 필요한 IT의 발전[테크트렌드]

    위험하지 않은 것은 결코 위대하지 않다. 모든 위대한 발전은 리스크 감수 없이 이뤄지지 않는다. 정보기술(IT)의 발전이 어떤 리스크를 감수했고 어떤 요소들의 제약을 극복했고 어떤 환경의 영향을 이용해 이뤄졌는지 알아보자.IT의 발전은 기술 진화, 인재 확보와 같은 정량적 요소도 필요하지만 주변 환경에서 받는 정성적 요소도 무시할 수 없다. (1) 지리적 영향디지털 카메라 시대가 오면서 후지필름은 살아남았지만 코닥필름은 뒤처졌다. 카메라업계 디지털화의 핵심은 일본이다. 후지필름·니콘·캐논 등 기존 세력도 일본에 있었고 전자 부품을 개발하는 곳도 일본 기업이기 때문이다. 모든 트렌드가 일본을 중심으로 생기고 있었다.반면 코닥은 미국이 본거지다. 디지털화의 거센 트렌드를 피부로 느끼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1990년대 일본에서 디지털 카메라가 탄생한 배경에는 지인·친구·주변 환경·분위기 등 비공식적인 정서적 영향도 한몫했다. 디지털화라는 같은 목적을 가진 다양한 분야의 교류가 이 트렌드를 더 강하게 만들어 줬다. 이는 후지필름이 다른 기업을 제치고 디지털화에 성공하는 데 큰 힘으로 작용했다. ‘지역’이 모든 것을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중요한 요인이라는 점은 분명하다.세계 2위 고속 충전기 생산 업체 트리티움을 살펴보자. 2021년 8월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2030년까지 신차 판매의 50%를 친환경 자동차로 채우겠다고 발표했다. 인프라 구축이 중요해졌고 너도나도 업계에 뛰어들었다. 트리티움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특히 ‘기후 환경’이라는 지리적 조건, 니치 시장에 주목했다.일반적으로 DC 충전기는 섭씨 영하 35

    2023.02.07 06:00:11

    단순한 기술 개발 넘어선 ‘그 무엇’이 꼭 필요한 IT의 발전[테크트렌드]
  • 라이브 커머스, 이렇게 하면 100점 [테크 트렌드]

    [테크 트렌드] 온라인 라이브 커머스가 대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열풍과 정보기술(IT) 혁명, 이 두 개 조합 때문이다. 라이브 커머스는 어떻게 해야 잘할 수 있을까. 일곱명의 라이브커머스 ‘판매 달인’들에게 그들의 라이브 커머스 성공 키워드를 전수 받았다. 1. 박승범(42·테니스 동호회 멤버)-이벤트와 혜택우리가 게임을 할 때 서로 경쟁하는 것처럼 온라인 방송에서도 시청자들이 멤버십 등급 올리기를 하도록 고객을 자극하고 재미있게 해야 해요. 실버·골드·다이아몬드 등과 같은 레벨로 회원을 관리하는 거죠. 지금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구입하면 등급이 한 단계 올라간다든지, 매일 들르면 출석 도장을 찍어줘 쿠폰을 준다든지, 재미를 위한 퀴즈·미션·혜택이 있다든지, 한정판 굿즈를 라이브 중간에 갑자기 준다고 예고한다든지 하면 라이브 방송에 더 집중하게 됩니다. 오프라인 매장이나 온라인 사이트에서 구매하지 않고 바로 이 라이브에서 구매할 때만의 독점적인 혜택이 있어야 한다는 말이죠. 혜택이 꼭 온라인과 관련되지 않아도 됩니다. 예를 들어 테니스 라켓 라이브 커머스라면 오프라인 테니스 경기 관람권이라든지, 테니스복 매장 샘플 교환권을 혜택으로 준다면 대환영이겠죠. 자연스럽게 온·오프라인 양쪽에서 제품을 경험해 보게 되니 제조사도 좋고 소비자도 좋아요.제조사로서는 여기에 비용이 나가겠지만 소문이 나 라이브가 더 많이 북적이고 바이럴도 타고 인스타그램에 사진도 올라갈 테니 값어치가 있을 겁니다. 이렇게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라이브 커머스가 되면 제품을 살

    2022.03.18 17:30:01

    라이브 커머스, 이렇게 하면 100점 [테크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