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정주영과 현대, 20주기에 되돌아보는 신화와 실화

    현대 오디세이아백인호 지음 | 기파랑 | 1만7000원정주영과 현대의 역사는 ‘박정희 연출, 정주영 주연’의 한강의 기적의 역사이고 대한민국 경제 발전사였다. 현대는 1940년 자동차 수리업으로 출발해 자동차·건설·중공업 등으로 확장하며 3대를 이어 한국 경제의 버팀목이자 외화 수입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21년은 고 정주영(1915~2001년) 명예회장 20주기 해다. 경제부 기자로 출발해 언론사 최고경영자(CEO)가 되기까지 40년 동안 정 명예회장을 밀착 취재한 저자는 정주영의 ‘별의 순간’을 조선 사업 진출, 국민차 포니, 중동 건설 진출, 불도저 같은 추진력, 소양강 사력댐, ‘정주영 공법’으로 완성한 서산간척지 등 일곱 개로 정리한다. 그렇다고 좌절과 실패인들 없었을까. 제2부 ‘정주영과 현대’는 미미한 시작과 이어지는 시련을 위주로 구성했다. 가출한 시골 청년이 잡역부와 쌀가게 배달원으로 시작해 쌀가게 주인, 자동차 수리업과 토건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 나가고 경제 성장기에 건설로 굴지의 대기업으로 성장하고 10·26과 5공 이후 시련을 겪는 과정을 시간순으로 살펴 나간다. 끝으로 현대 3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서면 인터뷰로 마무리한다.서울 자가에 대기업 다니는 김 부장 이야기송희구 지음 | 서삼독 | 1만5000원김 부장 이야기는 두 개의 렌즈로 들여다봐야 한다. 현미경과 망원경, 무엇으로 들여다보느냐에 따라 보이는 바가 다르고 입안에 도는 맛이 다르다.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 웃음과 눈물이 난다. 자기 상사의 이야기, 우리 회사의 이야기란 생각에 웃음이 터졌다가 결국엔 자기 아버지의 이야기이자 자신의 이야기라는 깨달

    2021.09.10 06:01:43

    정주영과 현대, 20주기에 되돌아보는 신화와 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