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LG이노텍 정철동 사장, “DX고도화와 선도기술로 시장 이끌 것”

    LG이노텍이 23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위치한 본사 대강당에서 ‘제4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주총회는 지난해에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참석이 어려운 주주를 위한 전자투표제를 병행했다.주주총회에서는 제46기 재무제표 승인 건과 이사 선임 건을 포함한 총 4개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의결됐다.이사회 의장을 맡은 정철동 사장은 인사말에서 “지난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비롯해 글로벌 공급망 문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대외환경의 어려움이 많았다”며, “그럼에도 LG이노텍은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말했다.정 사장은 “‘100년 영속하는 LG이노텍이 될 수 있도록 ‘DX고도화’와 ‘선도기술’로 시장과 고객을 리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X고도화’를 위해서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가속화를 통해 R&D 및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고, 협력사와 가상공간에서 원팀으로 협업하는 ‘DX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세계 최고의 품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이어 ‘선도기술’ 측면에서는 “시장과 고객을 리딩할 수 있는 요소 기술을 확보해 사업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며, “핵심부품에서 소재 단위까지 선도 기술로 일등 사업 지위를 더욱 강화하고, 플립칩 볼 그리드 어레이(FC-BGA), 자율주행 부품 등 신규 사업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날 LG이노텍은 배당금을 보통주 기준 주당 3,000원, 총 710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020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금액이다. LG이노텍은 ‘22년부터 ‘24년까지 배당성향을 10% 이상 유지할 계획이다.또한

    2022.03.23 12:32:53

    LG이노텍 정철동 사장, “DX고도화와 선도기술로 시장 이끌 것”
  •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제31회 해동기술상’ 수상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이 '제 31회 해동기술상'을 수상한다.LG이노텍은 오는 10일 정철동 사장이 대한전자공학회(회장 공준진)로부터 '제31회 해동기술상'을 수상한다고 9일 밝혔다.해동기술상은 해동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한 고(故)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전자공학 분야의 학문과 기술 발전에 큰 업적을 쌓은 인재들에게 수여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정 사장은 부품 국산화와 소재·부품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정 사장은 37년 간의 B2B(Business to Business, 기업간 거래) 사업 경험과 소재·부품 시장에 대한 통찰력을 겸비한 소재·부품 전문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다.1984년 LG반도체로 입사해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 등 주요 계열사를 거치며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확보, 차별화 제품 개발, 생산 기술 및 공정 혁신 등을 주도해왔다.정 사장은 LG디스플레이 재직 당시 핵심 생산장비 국산화를 적극 추진한 것은 물론, 초대형·초고해상도 TV 시장 선도 및 차세대 OLED 시장 선점 기반을 확보했다. LG화학에서는 자동차, OLED TV, 반도체 패키지용 첨단 기술과 소재 개발을 통해 정보전자 및 소재산업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린 바 있다. 2019년부터는 LG이노텍 사장을 맡아 광학솔루션, 기판소재, 전장부품 등 사업분야에서 글로벌 1등 제품과 미래 핵심기술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왔다. 광학솔루션 분야에서는 고난도 혁신기술을 적용한 초정밀, 초슬림, 고성능 카메라 및 3D센싱모듈 제품 개발을 가속화하며, 스마트폰용 카메라 및 3D센싱모듈 세계 1위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기판소재에서는 세계에서 가

    2021.12.09 13:40:58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제31회 해동기술상’ 수상
  •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B2B 경험 겸비한 소재·부품 전문 경영인

    [100대 CEO]정철동 사장은 38년간 쌓아 온 풍부한 B2B 사업 경험과 소재·부품 시장에 대한 통찰력을 겸비한 소재·부품 전문 경영인이다. 2018년 말부터 LG이노텍의 최고경영자(CEO)를 맡아 정보기술(IT) 산업의 핵심인 소재·부품 사업을 이끌고 있다. 정 사장은 ‘글로벌 넘버원 소재·부품 기업’을 비전으로 LG이노텍을 ‘100년 이상 영속하는, 근본이 강한 회사’로 만들어 가는 데 주력하고 있다. 그는 올해 초 신년사에서 지속 가능한 기업을 위해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질(質)적 성장에 집중하자”고 말했다. 질적 성장을 위해 정 사장이 최우선으로 삼는 것은 고객이다. 정 사장은 수시로 “고객과 시장을 세분화하고 남보다 앞서 시장 변화를 감지해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찾아야 한다”며 “이를 혁신 기술과 제품으로 연결해 고객이 감동할 수 있는 실질적 고객 가치 창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자”고 강조한다. 이와 함께 정 사장은 올해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원년으로 삼고 ESG 경영 기반을 확고히 해 나가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체계적인 ESG 경영을 위한 조직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초 ‘ESG위원회(Committee)’를 신설, 전사 차원의 핵심 과제를 발굴해 적극 추진하고 있다. 또한 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 구조 등 ESG 정책과 중·장기 전략 및 목표 등을 심의하는 ESG위원회를 이사회 내에 설치했다. 한편 정 사장은 경쟁력이 없거나 쇠퇴가 예상되는 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건전한 사업 구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고객에게 차별화 가치를 주지 못하는 사업, 잘할 수 없는 사업, 부가 가치가 낮은 사

    2021.06.24 06:28:02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B2B 경험 겸비한 소재·부품 전문 경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