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제주'다움에 취하다

    여행 1980년대 이후 지금의 연동, 노형동을 앞세운 신제주가 생겨나기까지 제주시의 중심은 관덕정, 칠성로, 탑동, 산지천, 동문시장 일대였다. 현재는 원도심으로 불리는 이곳, 그 시절의 추억과 아련한 고집을 돌아보며 제주다움에 취해보기로 했다.필자의 고향은 제주도다. 취학 전 부모님을 따라 육지로 나갔으니 엄밀히 얘기하면 무늬만 고향인 셈이다. 어렴풋한 어린 날의 기억, 식생활 곳곳에 남아 있는 집안 풍습, 그리고 여행에서 경험했던 얇디얇은 제주에 대한 지식이 고작이다. 그래서 제주 베지근연구소의 김진경 소장에게 동행을 간청했다. 베지근연구소는 제주 음식의 가치와 문화를 전승해 제주 원도심 음식 여행, 재래시장 투어, 쿠킹 클래스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사회적 기업이다. 한편 ‘베지근’이란 말은 ‘기름지고 영양가 있다’라는 제주 방언이다. 동문시장의 봄제주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상설시장으로 1945년 해방이 되면서 생겨난 제주동문상설시장이 그 시초다. 그리고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된 것은 1965년 ‘주식회사동문시장’ 건물이 준공됨과 때를 같이 한다. 동문시장은 주식회사동문시장, 동문재래시장, 수산시장, 골목시장, 공설시장, 야시장, 새벽시장 등 총 7개의 시장으로 구성돼 있으며 12개 게이트를 통해 출입할 수 있다.  동문시장이 원도심에 형성된 까닭은 첫째, 제주항 인근이며, 과거 동일주도로와 서일주도로의 종착 터미널이 이곳에 있었기 때문이다. 제사나 잔치 때 쓸 가장 신선한 생선을 사기 위해 성산이나 한림에서 버스를 타고 찾아온 곳이 바로 동문시장이다. 4월은 옥돔이 끝물이다. 수산시장 매대에는

    2022.04.26 15:04:51

    '제주'다움에 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