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충남대서 'ESG와 젠더혁신' 주제로 춘계 학술대회 개최

    한국과학기술젠더혁신센터(이하 과학기술젠더혁신센터)는 오는 27일 대전 충남대에서 한국기술혁신학회의 특별세션으로 ‘ESG와 젠더혁신’을 주제로 춘계 학술대회를 개최한다.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시대를 이해하고 젠더혁신의 중요성과 그 활용 사례를 살펴보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좌장인 성창모 고려대 에너지정책대학원 특임교수를 비롯해 7명의 전문가가 발표자로 참여한다.강의 주제와 연사는 다음과 같다. △지속가능성, SDGs 그리고 ESG(옥용식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교수) △ESG 시대, 이해하고 활용하기 (류석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교수) △젠더혁신과 ESG (이혜숙 한국과학기술젠더혁신센터 소장) △ESG와 젠더, 젠더혁신 : 자동차 업계의 사례 (박주영 서울대 건설환경종합연구소 객원연구원) △기후위기에 따른 ESG와 젠더혁신의 중요성 (신현우 녹색기술센터 책임연구원) △ESG와 건축과 도시에서의 젠더혁신 (이선영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교수) △ESG경영 : 젠더혁신 역할과 임팩트(성창모)다.이번 행사는 충남대 사범대학에서 27일 오후 3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되며, 현장 발표로 진행한다.이혜숙 과학기술젠더혁신센터 소장은 “과학기술 젠더혁신은 ESG에서 논의되는 인적자원의 다양성을 사용자의 다양한 수요와 특성을 고려한 포용성의 개념으로 확대하고 기업이 개발하는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논의의 폭을 넓혀서 평가체제를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 기업이 성별 등 특성을 고려하여 남녀 모두에게 더 좋은 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시장의 기회가 열리고 미래가치를 창출하여 기업의 이익과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2022.05.25 11:50:23

    충남대서 'ESG와 젠더혁신' 주제로 춘계 학술대회 개최
  • 과학기술계에 부는 ‘젠더 혁신’ 바람

    [ESG 리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해 3월 기준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사례의 79.1%는 여성이었다.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팔락시스도 대부분 여성에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는 생물학적 면역 반응에 차이가 있고 임상 시험에서 성별에 따른 투여량이나 부작용 등이 고려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성인 남성을 중심으로 한 기존 의학의 문제점을 보여주는 사례다. 과학 기술 연구에서 성별 편향을 줄이는 ‘젠더 혁신(gendered innovation)’이 중요하게 대두되는 이유다. 젠더 혁신은 남녀 간 생물학적·생리학적 변수는 물론 사회·문화적 변수도 함께 고려하는 개념이다. 과학 기술 연구와 제품 개발에 성 분석과 젠더 분석을 활용해 편향성 없는 연구로 과학 기술의 적정성을 높인다는 목적이다. ‘네이처’ 등 학술지, 성별 특성 고려 요구젠더 혁신은 2005년 미국 스탠퍼드대의 론다 시빙어 교수가 처음 시작했다. 시빙어 교수는 과학 연구에서 남녀 간 생리학적 차이가 고려되지 않았다고 처음 지적했다. 2009년 시빙어 교수 연구팀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성 분석과 젠더 분석을 활용한 연구 사례를 발굴, 연구자들이 이를 실천하는 데 도움을 줬다. 여기서 개발한 연구 원칙이 △연구 우선순위 및 결과 재검토 △개념 및 이론 재검토 △연구 문제 개발과 성별 분석 △성·젠더 요소의 상호 작용 분석 등이다. 이후 젠더 혁신은 과학 기술 연구의 국제적 새로운 어젠다로 부상했다. 젠더 혁신의 대표적 성과는 의생명 분야다. 미국 정부가 1997~2000년 사이 미국에서 시판된 의약품에 대한 부작용을 추적한 결과 퇴출된 10개 의약품 가운데 8개

    2022.04.24 06:00:06

    과학기술계에 부는 ‘젠더 혁신’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