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기지개 켠 조선업…8년 만에 최대 수주 달성

    [숫자로 본 경제]한국의 조선업계가 8년 만에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조선업계의 수주 실적이 1744만CGT(표준선 환산 톤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823만CGT) 대비 2배 이상 늘었고 2013년(1845만CGT) 이후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958만CGT) 대비 85% 증가했다”면서 “한국의 조선업이 긴 침체기를 벗어나 재도약 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지난해 전 세계 발주량(4696만CGT) 가운데 한국의 수주 비율은 37.1%로 집계됐다. 앞서 2019년 31.2%, 2020년 34.1%를 기록했다.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전체 수주량 중에서 고부가 가치 선박(1252만CGT) 비율이 72%로 가장 높았다. 전 세계 발주량(1940만CGT) 중 65%에 해당하는 1252만CGT를 한국이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친환경 선박(1088만CGT)이 62%로 뒤를 이었다. 친환경 선박 역시 전 세계 발주량(1709만CGT) 가운데 64%를 한국이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향후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고부가·친환경 선박을 한국 조선업계가 장악했다는 측면에서 앞으로의 전망이 긍정적일 것으로 평가된다.기업별로 보면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 3사는 목표 수주액(149억 달러)을 53% 초과한 228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도 각각 목표치를 34%와 40% 초과한 122억 달러, 108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2.01.08 06:00:13

    기지개 켠 조선업…8년 만에 최대 수주 달성
  • “내년 수출 증가율, 올해 7분의 1 그친다”

    [숫자로 본 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기저 효과 감소, 원자재 수급 불안,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한 불확실성의 지속으로 한국 주력 제조업의 내년 수출 증가율이 올해의 7분의 1 수준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반도체·자동차·정유·조선·철강·디스플레이·자동차부품·섬유·가전·바이오헬스 등 10개 수출 주력 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실적 및 2022년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조사 대상 업종의 올해 평균 매출은 지난해보다 14.7%, 수출액은 24.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에는 올해 대비 매출은 4.9%, 수출액은 3.3%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성장세는 2년 연속 이어 가지만 기저 효과의 감소로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업종별로 보면 가전업계는 프리미엄 제품군 수요 확대 등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특수 효과가 줄면서 올해보다 5~10% 정도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철강업계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수출 단가 조정의 영향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봤다. 디스플레이·반도체업계는 각각 패널과 메모리 가격 하락을 반영해 올해와 유사한 수준의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반면 조선업계는 수주 증가와 선가 상승에 힘입어 올해보다 20% 이상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섬유업종은 미국의 중국산 제재에 따른 반사 이익으로 고부가 가치 제품 수요가 증가하며 매출이 10~15% 늘고 정유 업종은 위드 코로나 전환으로 항공유 수요 증가 등으로 매출이 25%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1.12.04 06:00:17

    “내년 수출 증가율, 올해 7분의 1 그친다”
  • 6년 만에 공모채 시장 화려한 복귀…‘BBB급 저력’ 보여준 현대삼호중공업

    [마켓 인사이트]현대삼호중공업이 6년 만에 공모 회사채 시장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글로벌 경쟁력과 현대중공업그룹이라는 든든한 후광에 힘입어 ‘BBB급’ 기업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기관투자가들의 수많은 ‘러브콜’을 이끌어 냈다.또한 살아난 신규 수주와 매출 회복세에 힘입어 줄곧 내리막이었던 신용 등급도 상향 조정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 신용도의 발목을 잡고 있던 것은 절대적으로 낮은 수익성이었다. 하지만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현금 창출 능력을 키우고 수주 잔액의 질적 개선을 달성하면 상향 조정될 것이란 의견이 많다.6년 만에 공모채 발행 ‘대성공’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7월 공모 회사채 시장에 얼굴을 내밀었다. 2015년 이후 6년 만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BBB급’ 조선사에 대한 기관투자가들의 인식이 우호적이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그동안 필요한 자금을 사모 회사채 시장에서 조달해 왔다.하지만 조선 업황이 개선되고 있고 사업·재무 구조에 대한 자신감이 생기면서 공모 회사채 시장에 복귀했다.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현대삼호중공업이 당초 발행할 회사채 규모는 500억원이었다. 그런데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사전 청약)을 진행해 보니 2090억원이 몰렸다. 투자 경쟁률이 4 대 1에 달했다. 결국 기관투자가의 투자 수요를 감안해 회사채 발행 규모를 당초 500억원의 두배인 1000억원으로 늘렸다.‘BBB급’ 회사채를 주로 담는 하이일드펀드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높은 투자 수익률을 기대하는 보험사와 자산 운용사도 현대삼호중공업의 회사채를 사기 위해 달려들었다. 투자 수요가 폭발하자 회사채 발행 금

    2021.07.23 06:21:01

    6년 만에 공모채 시장 화려한 복귀…‘BBB급 저력’ 보여준 현대삼호중공업
  • 기지개 켠 한국 조선업, 신조선 수주 '싹쓸이'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해 주춤했던 한국 조선 산업이 1분기 들어 다시 기지개를 펴고 있다.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둔화와 유가 하락 등으로 침체됐었지만 올해 들어 신조선 수주를 싹쓸이하며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년 전에 비해 10배 늘어난 수주량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 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총 1024만CGT(표준선 환산톤수·3...

    2021.04.15 06:58:02

    기지개 켠 한국 조선업, 신조선 수주 '싹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