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한국, 7월 조선 수주 세계 1위…3개월 연속 선두

    한국이 3개월 연속 글로벌 조선 수주 1위를 기록했다.영국의 조선 해운 시황 전문 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401만 CGT(100척) 중 한국은 181만 CGT(24척, 45%)를 수주하며 중국 177만 CGT(49척, 44%)를 제치고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1~7월 누적 수주는 한국이 1276만 CGT(304척, 43%)로 중국 1348만 CGT(474척, 45%)를 근소한 차이로 추격하고 있다. 4월 한때 8%p까지 벌어졌던 중국과의 격차가 2.4%p로 줄었다. 한국의 올해 누적 수주는 2008년 1550만 CGT 이후 최대 실적이다.수주 호조에 힘입어 7월 기준 한국의 남은 일감(수주 잔량)도 지난 2월 이후 5개월째 증가하며 2687만 CGT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998만 CGT보다 34% 증가한 수치다.선가를 나타내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도 9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8월 첫 주 기준 144.5포인트를 기록해 2011년 9월 140.6포인트 이후 10년 만에 140포인트대를 회복했다.신조선가지수는 2008년 8월 191.5포인트를 고점으로 2017년 3월 121.4포인트까지 장기간 하락한 후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2021.08.11 10:43:05

    한국, 7월 조선 수주 세계 1위…3개월 연속 선두
  • [베스트 애널리스트-조선]김현 “조선 업종,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혼돈기”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김현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조선·중공업·기계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선정됐다. 김 애널리스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조선·중공업 시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슈퍼 사이클까지 확장된 상황에서 과거 슈퍼 사이클과 현재 시황을 최대한 객관적으로 분석하려고 했다”며 “국제해사기구의 환경 규제 강화에 대해 개별 기업들의 주가 흐름보다 변화의 흐름·리스크·방향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는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김 애널리스트는 하반기 조선 업종은 수주 목표 초과 달성에 대한 기대감과 원재료 가격 폭등에 따른 수익성 부진 우려가 상존하는 혼돈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경기 회복을 위한 재정 지출 확대와 친환경 정책 강화는 선박 수급 개선에 긍정적일 수는 있다”며 “문제는 강재 가격이 전년 대비 40~50% 급상승할 개연성이 높은 반면 신조 선가의 상승 속도가 더디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달러 선가의 10% 이상의 인상 여부가 조선 업황 개선의 속도를 결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반면 기자재업계는 하반기부터 수주 회복을 예상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전 세계 제조업계의 설비 투자 재개로 공작 기계 시황의 회복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며 “중동 산유국들의 증산 움직임이 유가 강세와 맞물린다면 필수적인 투자는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중전기기·변압기 등 전력 계통 기업들의 수주 회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그가 제시한 하반기 조선 업종의 톱픽은 현

    2021.07.15 06:21:07

    [베스트 애널리스트-조선]김현 “조선 업종,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혼돈기”
  • 한국, 6월 조선 수주 세계 1위…2개월 연속 선두

    한국이 2개월 연속 글로벌 조선 수주 1위를 기록했다.영국의 조선 해운 시황 전문 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6월 전 세계 선박 수주는 415만CGT(131척)로, 이 중 한국이 182만CGT(40척, 44%)를 수주해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한국에 이어 중국 157만CGT(63척, 38%), 일본 30만CGT(14척, 7%) 순이었다.상반기 글로벌 누적 수주량은 2402만CGT로 전년 동기 824만CGT 대비 192% 증가했다. 한국은 전년 동기 135만CGT 대비 약 7배 증가한 1047만CGT를 수주해 1059만CGT를 수주한 중국과의 격차를 12만CGT로 좁혔다. 12만CGT는 1만5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정도에 해당하는 규모로, 하반기 중국을 추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됐다.한국은 상반기 발주된 LNG 운반선(14만㎥ 이상) 16척 전량, 유조선 51척 중 42척(82%), LPG 운반선 72척 중 52척(72%),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148척 중 81척(55%)을 각각 수주했다.6월 클락슨 선가 지수는 138.5포인트를 기록하며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7년 3월 최저점 121.4포인트 대비 4년간 14% 상승했지만 과거 호황기의 고점 191.5포인트와 비교하면 70% 수준에 머물고 있는 상태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2021.07.06 10:06:41

    한국, 6월 조선 수주 세계 1위…2개월 연속 선두
  • 고개 든 ‘조선업 슈퍼 사이클’…조선 ‘빅3’ 올해 수주 목표 63% 채워

    [비즈니스 포커스]매년 수주 목표를 채우지 못해 어려움을 겪어 온 조선업종에 모처럼 온기가 돌고 있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등 한국 ‘빅3’ 조선사는 올해 들어 5개월여 만에 수주 목표치의 60% 이상을 채웠다. 이 속도라면 연간 목표치를 거뜬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 경제 회복 기대감에 글로벌 선사들이 컨테이너선 발주량을 늘린 데 따른 결과다. ‘조선업 슈퍼 사이클’이 오고 있다는 얘기까지 더해지면서 과거 ‘불이 꺼지지 않는 조선소’를 재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다만 원자재 값과 인건비 상승은 부담이다. 업계는 저가 입찰 경쟁을 피하는 것은 물론 미래 기술력 확보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글로벌 선사들은 탄소 중립 목표에 발맞춰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과 액화석유가스(LPG) 추진선 등 친환경 선박 발주를 늘려 나갈 것으로 보인다. 40년 뒤에는 전체 선박의 절반 이상이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암모니아 추진선 또는 수소 추진선 등으로 바뀔 전망이다.‘수주 풍년’,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6월 7일 기준 해양 플랜트 2기를 포함해 130척, 112억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올해 목표 149억 달러의 75.2%를 채웠다. 지난해 전체 수주 실적인 92억 달러를 이미 뛰어넘었다.삼성중공업도 순항하고 있다. 올 들어 48척, 59억 달러어치를 수주하며 목표의 64.8%를 달성했다. 조선 3사의 연간 수주 목표 달성률은 62.6%를 기록하고 있다.‘수주 풍년’은 하반기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 해운 시황 분석 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21~2022년 연평균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 전

    2021.06.18 06:21:01

    고개 든 ‘조선업 슈퍼 사이클’…조선 ‘빅3’ 올해 수주 목표 63% 채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