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자사주 1200주 매입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자사주 1200주를 사들였다.11일 신한금융은 조 회장이 지난 7일 신한지주 보통주 1200주를 주당 3만 8400원에 장내 매입했다고 공시했다.이에 따라 조 회장이 보유한 신한지주 주식은 1만 4780주(우리사주조합 조합원 계정 포함 시 1만 8380주)로 늘었다. 이번에 매입한 주식의 취득 총액은 약 4600만원이다. 조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1월 이후 1년여 만이다. 조 회장은 2015년부터 이번까지 총 네 차례 자사주를 매입했다. 2017년 회장직에 오른 이후 이듬해 3월 28일 2171주(주당 4만4750원)를 취득했고, 지난해 1월 6일 1580주(주당 3만1650원)를 매입했다.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인 2015년엔 4월 2일 3962주(주당 4만1875원)를 취득했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2.02.12 06:00:17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자사주 1200주 매입
  • 조용병 회장, ‘제로 카본 드라이브’…ESG 경영 광폭 행보

    [스페셜 리포트] 2021 올해의 CEO최근 전 세계적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열풍이 불고 있지만 ESG 경영에는 이론이 없다. 그런데 신한금융그룹의 ESG 활동을 보면 한국 금융사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 것이 많다. 핵심 계열사인 신한은행은 2020년 9월 한국 시중은행 가운데 최초로 적도 원칙에 가입하며 ESG 경영의 포문을 열었고 그룹 차원에선 같은 해 11월 이사회 산하 ESG전략위원회를 열고 동아시아 금융 최초로 탄소 중립(탄소 순배출량 0) 전략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를 발표했다.광폭 행보의 중심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있다. 조 회장은 올해도 ESG 경영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지난 10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에 아시아 민간 금융회사 대표로 유일하게 초청됐는데, 이 기간 그는 한국의 다양한 기후 변화 대응 활동을 알리기 위해 운영된 ‘한국 홍보관’에서 한국의 민간 금융사를 대표해 각국의 이해관계인들에게 2050 탄소 중립에 대한 금융 전략과 활동을 소개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이어 11월엔 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에서 신설한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위원회’에 참여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2년 차를 맞이한 2021년, 신한금융그룹은 3분기 누적 순이익 3조559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3분기 누적 기준 역대 최고 실적으로 전년과 비교하면 20.7% 증가했다. 캐피털, 글로벌 투자은행(GIB) 등 자본 시장 관련 자회사들과 인오가닉(Inorganic) 전략을 통해 편입된 신한라이프·아시아신

    2021.12.30 06:00:01

    조용병 회장, ‘제로 카본 드라이브’…ESG 경영 광폭 행보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ESG 경영으로 ‘따뜻한 금융’ 실천

    [100대 CEO]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의 미션을 실천하기 위해 금융 본업에 기반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지속 가능 경영 체계를 고도화하고 있다. 희망 사회 프로젝트와 혁신 성장 프로젝트를 양대 축으로 고객과 사회, 국가의 가치를 함께 높이는 공유 가치 창출(CSV) 경영도 추진 중이다.조 회장은 올해 ‘이해관계인과 함께 변화하는 금융의 선한 영향력’을 의미하는 ‘파이낸스 포 임팩트’를 그룹 ESG 추진 원칙으로 정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인들의 변화를 이끌어 나가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그룹이 추진하는 핵심 사업 내 ESG 요소를 반영하는 것은 조 회장의 강력한 추진 의지가 바탕이 되고 있다.조 회장은 지난 2월 그룹사 최고경영자(CEO)가 모두 참석해 진행한 ‘ESG추진위원회’에서 “ESG가 기업의 리스크 요인으로 점검되는 단계를 넘어 새로운 기회 창출의 영역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활용하는 단계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ESG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대비하고 기업의 회복 탄력성을 키우는 백신과도 같다”고 강조했다.신한금융그룹은 한국 금융사 최초로 △친환경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관리 △스타트업 지원 등 혁신 금융 △대출·투자 심사 체계 구축 등 각 그룹사가 추진하는 ESG 사업 성과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평가하는 ESG 성과 관리 체계를 구축해 경영 활동 전반에 ESG를 내재화하고 있다.조 회장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선순환 가속화’를 통한 고객과 기업, 직원의 가치 제고를 위해 ‘디지로그’를 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지향점으로 선정하고 다양한 디지털

    2021.06.24 06:33:09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ESG 경영으로 ‘따뜻한 금융’ 실천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속 가능 경영·디지털 전환 속도…계열사 경쟁력 강화

    [스페셜 리포트] 2021 파워 금융인 30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조용병(64)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2017년 회장에 취임한 이후 신한금융그룹 전 계열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시아 1위 금융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인수·합병(M&A)과 자회사 신설에 힘을 실어 왔다. 조 회장은 2019년 그룹의 열넷째 자회사로 오렌지라이프를 편입하고 아시아신탁, 베트남 여신 금융회사 PVFC와의 M&A를 주도하는 등 신한그룹의...

    2021.03.24 07:07:01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속 가능 경영·디지털 전환 속도…계열사 경쟁력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