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pecial] 존리 "한 살부터 투자 가능…자녀 경제독립 시켜야"

    자산관리, 금융교육에 답 있다③ 한국의 ‘워런 버핏’이라 불리는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대한민국 교육 시장을 개선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부쳤다. 미국의 유명 펀드매니저로 이름을 날리던 그가 한국의 입시교육과 사교육 시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아이들 사교육 그만 시키세요.”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강의를 하기 위해 전국의 교육기관을 방문할 때마다 대한민국 엄마들의 사교육 열풍에 대해 이같이 일침을 가한다. 지난 2014년 한국 땅을 밟은 이후에 10년 가까이 같은 말을 되풀이하고 있다.최근 각종 예능 방송에 출연하고 있는 그가 가장 많이 언급하는 것도 다름 아닌 사교육 문제다. 이같이 사교육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이유는 뭘까. 서울 북촌 사옥에서 리 대표를 한경 머니가 만났다.”사교육 광풍 안 돼...노후 빈곤 우려“그는 입시 위주의 교육과 과도한 사교육이 아이를 망치고, 빈곤한 노후 생활로 전락하게 된다고 경고한다. 한국 사람들이 노후 준비가 제대로 돼 있지 않은 원인으로 과도한 사교육을 꼽는다.리 대표는 “2014년 한국에 왔을 때 한국 사람들 대부분이 노후 준비가 안 돼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며 “과도한 사교육비 때문에 노후 준비가 쉽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연세대 경제학과를 다니다가 중간에 도미 후 미국에서 펀드매니저로 활약하다가 35년 만에 돌아온 그가 본 한국의 모습은 그야말로 입시 광풍의 공화국. 당시 사교육을 그만두고 그 돈으로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하던 그에게 ‘돈키호테’,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라는 별명까지 붙여졌다.그럼에도

    2022.02.28 07:03:02

    [Special] 존리 "한 살부터 투자 가능…자녀 경제독립 시켜야"
  • [영상뉴스]존 리 대표가 알려주는 ‘내 아이 부자 만드는 법’

    메리츠자산운용 존 리 대표가 초등학교 4학년 때 일이에요.우연히 은행 적금 광고를 보게 됐는데, 돈을 맡기면 1년 뒤 원금 이상을 돌려받는다는 사실이 신기했어요.그 뒤로 10원, 20원 푼 돈이 생길 때마다 은행으로 달려가 돈을 맡겼죠.또래 아이들처럼 사탕을 사 먹거나 돈을 저금통에 넣는 대신 은행에 자주 간 덕분에 남들보다 더 빨리 투자에 눈을 뜰 수 있었어요.존 리 대표는 누군가 이때 주식 투자에 대해 알려줬다면 지금보다 훨씬 부자가 되어 있을 것이라고 말해요.그는 아이들이 투자에 눈을 뜨고 실행하는 시점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해요.복리의 마법, 즉 투자 원금에 이자가 붙고 다시 커진 원금에 이자가 붙으며 큰 뭉칫돈을 만드는 과정에는 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해요.투자를 일찍 시작하고 장기간 지속할 수 있어야 하는데, 시간이 많은 어린아이들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는 거죠.그렇다면 존 리 대표가 말하는 자녀 투자 교육의 첫 번째 단계는 무엇일까요?자녀가 어릴 때부터 '어떻게 돈을 벌고 쓰는지', 그리고 '어떻게 저축과 투자를 하는지' 네 가지를 가르쳐야 해요.이를 실제로 보여주고 가르치며 돈에 대한 철학을 갖게 하는 것이 아이를 부자로 만드는 기본 원칙이에요.그리고 자녀 사교육에 들어가는 돈을 자녀의 투자금으로 쓰는 것도 좋습니다.아이들이 투자를 이해하고 직접 경험하는 과정을 통해 창업 아이디어까지 떠올릴 수 있게 만드는 거죠.투자 자산 가운데 주식을 가장 추천해요. 더 크게 성장할 기업의 주식을 한 주, 두 주 사서 모으는 게 얼마나 큰 즐거움인지를 아이들에게 느끼게 해주세요.존 리 대표는 마지막으로, 엄마 아빠가 먼저 이를 교육할 수 있는

    2021.08.10 18:09:55

    [영상뉴스]존 리 대표가 알려주는 ‘내 아이 부자 만드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