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실적 개선에 주가 상승 기대감 커진 지주사들

    [스페셜 리포트]지주회사들의 주가가 박스권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올해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되는 지주사가 지난해보다 세 배 늘었기 때문이다. 경기 회복세에 따른 실적 개선과 비상장 자회사의 가치 부각 등의 호재 덕이다. 지주사들의 주가가 점차 상승 흐름을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증권가는 특히 SK(주)와 (주)한화 등을 주목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자회사 연결 실적 비율이 높은 다른 지주사와 달리 자체 사업과 투자 포트폴리오를 지닌 곳으로 꼽힌다.한국 지주사 중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올린 곳은 (주)LG와 (주)한화 둘뿐이었다. 연결 기준으로 각각 1조7022억원과 1조582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는 상황이 바뀔 것으로 예측된다. 금융 정보 제공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SK(주)·(주)GS·현대중공업지주·(주)두산이 ‘1조 클럽’에 추가 가입할 것으로 보인다.올해 지주사 영업이익 1위 예상되는 SK(주)올해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릴 지주사 중 가장 큰 폭의 실적 반등이 전망되는 곳은 SK(주)다. 2019년 이후 2년 만에 클럽 재가입이 유력하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8월 18일 기준 SK(주)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4조6441억원으로,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SK(주)는 지난해 핵심 자회사인 SK이노베이션의 대규모 영업 손실로 1645억원의 적자를 냈다. 올해는 석유화학의 업황 개선으로 1분기에만 1조544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분기에도 1조215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시장의 기대치를 웃돌았다. 증권가는 특히 투자형 지주회사에서 ‘전문 가치 투자자‘로 변신 중인 SK(주)의 사업 포트

    2021.08.23 06:00:21

    실적 개선에 주가 상승 기대감 커진 지주사들
  • 정상화로 가는 길…경제보다 앞서간 주가가 부담스럽다

    [머니 인사이트]백신이 경제 정상화 속도를 이끌고 그 속도가 주식 시장을 결정한다. 정상화 여부의 가늠자는 ‘방역’에서 ‘백신’으로 넘어갔고 선두에 선 국가는 미국·영국·유럽이다. 이러한 선진국 중심의 백신 접종 가속화로 세계 인구의 집단 면역까지 1년이면 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지만 아직 신흥 시장(EM)의 백신 접종 속도는 더디다. 이러한 속도 차이가 선진국과 EM의 간극을 벌리고 있고 이는 모두에게 이롭지 않다. 이미 일부 원자재 생산국의 더딘 백신 접종 속도로 인해 운송·생산 차질은 물론 일부 저가 생산품의 소비 부진까지 확인되고 있다.인플레이션 상승 기대감 6월께 하락 전망글로벌 경제의 전체 성적표는 우수하다. 지난해 우려 가득한 시선으로 바라봤던 2021년은 실제 훨씬 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선제적으로 탈출한 중국은 예외로 하고 미국·유로존·한국 등의 국가 모두 지난해 말 전망치 대비 2021년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있다. 하지만 경제보다 앞서간 주가가 부담스럽다. 이미 주가 수준은 금융 시장의 정상화 수준을 넘어 미래 성장 가치를 당겨 반영해 왔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이후 경기의 회복세는 분명히 견조하지만 이후 성장에 대한 기대가 지나치게 높아져 있다. 기대를 낮춰야 한다. 필자는 그 징후가 이미 출현했다고 보고 있고 이를 병목 현상으로 인한 기업 마진의 변화에서 찾고 있다.병목 현상의 경제적 의미는 수요의 급격한 증가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해 발생하는 가격의 상승이다. 현 상황만 본다면 병목 현상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데 무리

    2021.06.15 06:28:01

    정상화로 가는 길…경제보다 앞서간 주가가 부담스럽다
  •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종목을 찾아라…영업이익 증가율 1위 '롯데쇼핑'

    [재테크] 4월 7일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시작으로 실적 발표 시즌이 개막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44.2% 증가한 9조3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LG전자는 1조5178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보상 소비로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판매가 증가했던 게 좋은 실적으로 이어졌다. 증권가는 벌써부터 2분기 실적을 염두에 둔 투자 전...

    2021.04.22 06:43:01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종목을 찾아라…영업이익 증가율 1위 '롯데쇼핑'
  • 기대감이 끌어올린 주가…실적 뒷받침돼야 고점 돌파 가능하다

    [머니 인사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월 11일 담화에서 영화 ‘쇼생크 탈출’의 “희망은 좋은 것, 아마도 최고로 좋은 것”이라는 대사를 인용했다. 7월 4일 독립기념일이 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탈출할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강하게 전달한 것이다. 2021년 3분기가 되면 미국은 코로나19에서 벗어나고 순차적으로 많은 국가들도 코로나19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

    2021.03.23 07:29:02

    기대감이 끌어올린 주가…실적 뒷받침돼야 고점 돌파 가능하다
  • 조정의 공포, 리스크 파고 넘기

    긴축 우려에 과열 논란까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증시 ‘조정’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인미답의 주가지수를 써내려 가는 코스피 3000 시대, 리스크 요인을 알아봤다. 지난 1월 7일 코스피는 3031포인트(종가 기준)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3000선을 상회했다. 코스피 3000선 진입은 코스피 지수를 발표한 이후 처음이며, 지난 2007년 7월 25일 2000선에 진입한 이래 13년 5개월 만의 일이었다. ‘...

    2021.02.27 08:10:01

    조정의 공포, 리스크 파고 넘기
  • 주가 조정의 공포, 리스크 파고 넘기

    [한경 머니=정채희 기자 l 참고 도서 <주식의 시대 투자의 자세>] 긴축 우려에 과열 논란까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증시 ‘조정’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인미답의 주가지수를 써내려 가는 코스피 3000 시대, 리스크 요인을 알아봤다. 지난 1월 7일 코스피는 3031포인트(종가 기준)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3000선을 상회했다. 코스피 3000선 진입은 코스피 지수를 발표한 이후 처음이며, 지난 2007년 7...

    2021.02.26 12:39:30

    주가 조정의 공포, 리스크 파고 넘기
  • [머니 인사이트] 한국의 부동산과 주가는 버블인가?

    [머니 인사이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급락했던 주요국의 자산 가격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미국의 대표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지난해 3월 저점 대비 75% 이상 상승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11월 이후 2개월여 만에 약 1000포인트나 급등한 후 숨고르기 중이다. 코로나19 이후 주요국의 적극적인 경기 부양책과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 백신 보급 시...

    2021.02.22 07:31:56

    [머니 인사이트] 한국의 부동산과 주가는 버블인가?
  • 코스피 상승 결국 IT·자동차 대형주에 달려 있다

    [머니 인사이트] 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있다. 기존의 경험치로 주가를 판단하기는 쉽지 않다. 강한 상승을 이끄는 주인공은 개인 투자자다. 2001년부터 2019년까지 마이너스 44조원을 한 번에 넘어 2020년에만 64조원어치를 순매수했고 2021년 1월엔 더 가속화하고 있다. 1월 한 달에 벌써 16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다양한 산식에 의해 추가 순매수 규모를 제시하고 있지만 그 누구도 정답을 알 수 없다. 개인 유동성의 힘이 주가 상승...

    2021.02.02 07:36:19

    코스피 상승 결국 IT·자동차 대형주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