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올 한 해 달군 가상화폐 '빅4'는

    가상화폐에 대한 세금 부과가 기정사실화가 되면서 이제 가상자산도 실물경제 제도권 안으로 편입되는 시점이 왔다. 이르면 내년 1월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세금 부과를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주요 가상화폐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올 한 해 가상자산 시장을 들썩이게 했던 가상화폐 ‘빅4’를 중심으로 가상자산의 실체를 분석해본다.비트코인(Bitcoin)은 다른 가상화폐와 구분되는 명확한 특징이 있다. 화폐의 발행과 관리 주체가 없다. 2009년, 비트코인을 만든 사토시 나카모토는 전체 시스템을 개발했지만, 화폐 발행 주체는 아니다. 나카모토가 2010년 종적을 감춘 이후에도 비트코인은 여전히 10분에 한 번씩 특정량이 발행된다. 비트코인은 분산형 공개 장부인 블록체인 기술로 운영된다. 블록체인이란 일종의 거래기록(장부) 묶음이다. 한 묶음이 디지털로는 하나의 파일이어서 ‘블록’으로 표기했다. 이 블록을 사슬로 연결한다고 해서 블록체인이란 기술 용어가 탄생했다.비트코인은 10분간 일어난 모든 거래를 하나의 블록으로 만들고, 그 블록을 이전에 만든 블록과 연결한다. 이 연결된 거래 묶음은 누구나 조회하고 저장할 수 있다. 거래 당사자가 누구인지는 익명이지만 어느 지갑에서 어느 지갑으로 얼마가 이동하는지에 대한 내역이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가 공유하는 원리다.이럴 경우 이중 지급을 막을 수 있다. 예를 들어 A씨가 저녁식사를 하고 자신이 소유한 0.1비트코인을 냈다면, A씨가 0.1비트코인이 이젠 없다는 정보를 수많은 사람이 알게 되고, A씨는 다음 날 아침식사를 한 후 자신의 지갑에 어제 사용한 0.1비트코인이 있다고 주장할 수 없게 된다. 언뜻보면 당연

    2021.11.29 09:45:05

    올 한 해 달군 가상화폐 '빅4'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