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2022년 중국 증시, 가장 걱정될 때가 기회다

    [베스트 애널리스트 투자 전략]올해 중국발 악재는 중국 증시는 물론 국내외 주식 시장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 거시 정책 운용에서 ‘과주기 조절(counter cyclical)’을 표방하며 지난해의 확장 기조를 올해 3분기까지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이전 수준으로 되돌리는 주요국 대비 상대적으로 긴축적인 행보를 지속했다.타이트한 정책(통화·재정·산업 규제)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돌발성 악재(방역, 전력난, 헝다 사태, 생산자물가지수 인플레이션)가 중첩되면서 4분기 현재도 경기 둔화 압력이 지속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중국 경제는 2분기를 정점으로 본격적인 하강이 시작됐다.내년 중국 정부의 통화·재정·산업 정책은 올해 대비 완화적 행보가 예상된다. 특히 통화·재정 정책의 바로미터인 유동성 증가율, 정부 재정 지출, 국채 발행 등의 지표는 내년 1분기를 저점으로 연중 ‘상저하고’ 패턴이 예상된다. 내년 중국 경제와 증시는 선제적 정상화에 따라 주요국 대비 긴축 부담이 가장 낮다는 점이 역으로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팬데믹 3년 차의 중국 경제는 거시 정책 여력과 내수 경기 연착륙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의 뉴노멀인 5% 중반의 성장세가 예상된다. 내년 1분기 제조업과 부동산 경기는 바닥 확인에 성공하고 분기 성장률과 기업 이익의 고점은 3분기에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팬데믹 이후 글로벌 공급과 인플레 수출의 선행 지표인 중국 생산자물가와 상품 가격은 지난 10월 정점을 통과해 내년 상반기까지 하락이 예상된다. 상품 가격(에너지·소재)은 10월 이후 공급·수요·정책 기대감이 동시에

    2021.11.22 17:30:16

    2022년 중국 증시, 가장 걱정될 때가 기회다
  • “2분기 이후는 콘택트주 주목하세요…호텔·항공·미디어 등 본격 회복 예상”

    [인터뷰] 유안타증권은 최근 9년 만에 리서치센터장을 교체했다. 김승현 투자전략팀장이 신임 리서치센터장을 맡았다. 그는 애널리스트 22년 경력의 투자 전략 전문가다. 김승현 센터장은 “올해 회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투자 콘텐츠와 모바일 환경에 맞춘 리서치 서비스 확대에 특별히 신경을 쓸 계획”이라며 “정보가 넘쳐나는 세상이지만 그래도 리서치센터의 자료는 책임 있는 의견을 바탕으로 신뢰할 만한 논리...

    2021.02.15 12:22:21

    “2분기 이후는 콘택트주 주목하세요…호텔·항공·미디어 등 본격 회복 예상”